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정세현 “코언 청문회에 속상한 트럼프, 판 깨” 주장

이정우 기자
이정우 기자
  • 입력 2019-03-05 12:1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민평련 주최 간담회 발언 논란

“흥정 다하고 도장 찍을 상황
美의 의도적 협상불발·노딜
볼턴 ‘불 지르러’ 배석한 것”

“文-김정은 판문점서 만나야
남북-한미-북미順 회담 필요”


정세현(사진) 전 통일부 장관은 5일 2차 미·북 정상회담이 결렬된 이유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략적 의도 때문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 전 장관은 특히 확대회담 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이 추가로 배석한 데 대해 “불 지르러 들어갔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 전 장관은 이날 경제민주화평화통일위한국민연대(민평련)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2차 북미정상회담 평가와 남북경제협력 전망’ 간담회에서 “(지난달) 25일 오전 김혁철 북한 국무위원회 대미 특별대표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30분 동안 실무 협상을 하고 27일 정상 만찬까지 만나지 않은 것은 이미 밀고 당길 필요가 없어서 쉬었던 것”이라며 “정상 간 딜할 수 있는 여지만 남겨놓고 기본적으로 합의는 다 돼 결론 났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장관은 28일 갑자기 미·북 정상회담이 ‘노 딜’에 그친 배경과 관련, “흥정 다 해놓고 도장만 찍으면 되는데 워싱턴 국내 정치 정세가 헤드라인을 장식하는 게 속상한 나머지 트럼프 대통령이 협상 판이 깨진 것처럼 만들었다”면서 “미 측의 의도적인 협상 불발이자 노 딜”이라고 말했다.

정 전 장관은 “북·미가 헤어질 때 내부적으론 웃으면서 헤어졌지만 밖에선 박차고 나온 것처럼 얘기했으니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면서 “북·미 양측의 입장을 듣고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에서 원 포인트 미팅을 하면 된다”면서 “남북-한·미-북·미 정상회담 순으로 가야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한 야당 관계자는 “협상이 잘된 것은 북한 때문이고 망가진 것은 모두 미국 탓으로 돌리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도, 이 정부와 가까운 전문가 그룹도 모두 북한을 도와주지 못해 안달 난 듯하다”고 비판했다.

이정우 기자 krusty@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오찬 거절’ 한동훈, 총선책임론 딛고 정치적 홀로서기 나서나 윤석열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사양한 것을 두고 여권 내 파장이 계속되고 있다. 국회의원 총선거 기간 불거진 ‘윤·한 갈등’이 결국 파국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한 전 위원장이 윤석열 정부와 각을 세우고 ‘홀로서기’를 시도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총선 보궐선거를 통한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되는 한 전 위원장은 정치 재개 방식과 시점을 두고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르면 6월 치러질 전당대회 출마를 두고는 당 안팎의 전망이 엇갈린다. 한 전 위원장과 가까운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22일 오전 CBS 라디오에서 “한 전 위원장이 아무리 지금 백수 상태지만, 금요일에 전화해서 월요일 오찬을 정하기로 했다는 부분은 이해가 안 된다”며 “정말 만나려 했더라면 조금 말미를 주고 나머지 비대위원들에게도 모임이 있다는 걸 알려주는 게 바람직했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19일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한 전 위원장에게 22일 오찬을 제안했지만 한 전 위원장이 지금은 건강상 이유로 참석하기 어렵다며 정중히 거절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위원의 말은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 자체에 진정성이 결여돼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일단 대통령실에서는 추가 만남 제안이 열려 있다는 입장이어서 향후 성사될지도 관심이 모인다. 총선 기간 윤·한 갈등이 불거졌을 때 충남 서천에서의 깜짝 조우에 이은 오찬 회동을 통해 갈등을 풀었던 전례가 있는 상황에서 한 전 위원장이 윤 대통령의 오찬 제안을 거절한 것은 양측 간 앙금이 여전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 관계자는 “총선 때만 세 차례가량 윤·한 갈등이 알려졌고, 총선 참패의 해법을 두고도 양측의 판단이 다르다”며 “그간 오랜 인연과 별개로 윤·한 관계는 사실상 파국으로 봐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한 전 위원장의 향후 행보를 두고도 다양한 전망이 나온다.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두고는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나고 바로 당 대표에 도전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기류가 많지만 ‘보수 진영에서 한 전 위원장만큼 새로운 인물도 없다’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김 전 위원은 “적어도 당 대표 선거에는 출마하지 않을 거다. 출마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22대 국회가 문을 연 뒤 재·보궐 선거를 통한 한 전 위원장의 국회 입성 가능성이 거론된다. 민병기 기자 mingming@munhwa.c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