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검색/메뉴
검색
메뉴
뒤로가기
한국타이어 또 ‘형제의 난’ … 장남, 지분 공개매수 국내 최대 사모펀드(PEF) 운용사 MBK파트너스가 5일 조현식 한국앤컴퍼니그룹(옛 한국타이어그룹) 고문과 손잡고 경영권 확보를 위한 공개매수에 착수했다. 관계사인 MBK파트너스 스페셜시튜에이션스(MBKP SS)는 공개매수 특수목적법인(SPC) 벤튜라가 이날부터 24일까지 주당 2만 원에 그룹 지주사인 한국앤컴퍼니 지분 20.35∼27.32%(1931만5214∼2593만4385주)를 공개매수한다고 공시했다. 공개매수 가격은 전날 한국앤컴퍼니 종가(1만6820원)보다 18.9% 높게 책정됐다.앞서 벤튜라는 한국앤컴퍼니의 주요 주주이자 조양래 명예회장의 장남인 조 고문, 차녀인 조희원 씨와 지난달 30일 공개매수 및 보유주식에 대한 권리행사와 관련한 주주 간 계약서를 체결했다. 조 고문은 지분 18.93%를, 조 씨는 10.61%를 각각 보유 중이다. 공개매수에 성공하면 우호 지분이 자사주를 제외한 발행주식의 50.0∼57.0%까지 늘어나게 돼 경영권을 확보할 수 있다고 MBK는 보고 있다. 조 명예회장의 차남이자 대주주인 조현범 회장의 지분은 42.03%다. MBKP SS는 “공개매수가 성공해 50%가 넘는 지분에 대한 의결권을 확보하게 되면 기업지배구조를 다시 바로 세우고,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해 즉각적으로 한국앤컴퍼니의 기업가치 제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앤컴퍼니 주가는 경영권 확보를 위한 지분 다툼에 대한 기대감에 이날 오전 10시 29분 현재 29.90% 급등한 2만1850원을 기록하고 있다. 이관범 기자 frog72@munhwa.com
최신기사
안내 버튼

최근 6개월간 기사
리스트입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