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검색/메뉴
검색
메뉴
뒤로가기
“한국이 우크라에 공급한 155㎜포탄, 유럽 전체보다 많다” 한국이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155㎜ 포탄이 유럽 전체 제공량을 합친 것보다 많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만 WP는 구체적으로 한국 포탄이 어떤 과정을 거쳐 우크라이나 전쟁에 활용됐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전쟁에 직접적으로 투입됐는지 미국의 재고를 대체하는 방식으로 활용됐는지 등은 여전히 명확히 드러나지 않았다.이날 WP는 미국 정부가 올해 초 우크라이나 대반격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한국에 155㎜ 포탄 제공을 요청했다며 한국의 무기 지원 경위를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2월 3일 국무부, 국방부, 재무부, 중앙정보국(CIA) 등 고위 관계자들과 우크라이나 대반격을 논의했는데 155㎜ 포탄 수급 문제가 과제 중 하나로 언급됐다.미 국방부는 러시아의 광범위한 포병 공격에 맞서기 위해 매달 9만 발의 포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지만 미국의 공급량은 필요량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해 대책이 필요했기 때문이다.이때 한국이 대안으로 언급됐다. 한국은 미국이 제공한 대량의 포탄을 보유하고 있었다. 한국 국내법은 전쟁 지역으로 무기를 보내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만 한국의 협조한다면 41일 내에 약 33만 발의 155㎜ 포탄이 수송될 수 있다고 미 국방부는 추정했다.미국은 실제 한국에 도움을 요청했고 이후엔 일사천리로 일이 진행된 것으로 파악된다. WP는 “고위 관료들이 한국의 파트너들과 얘기를 나눴고 이들은 간접적인 제공이라면 수용적인 태도였다”며 “포탄은 올해 초 유통되기 시작했고 결과적으로 한국을 유럽 전체 국가를 합친 것보다 우크라이나에 많은 포탄을 공급하는 나라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미국은 당시 활용할 수 있는 수천 발을 155㎜ 포탄이 있었지만 해당 포탄은 집속탄형이라 제공을 망설인 점도 한국을 끌어들인 배경 중 하나로 소개됐다. 집속탄은 포탄 내에 수십 발의 폭탄을 내장하고 있어 불발탄 등에 의한 민간인 피해 우려가 크다. 다만 한국 정부는 직접적인 우크라이나 무기 제공은 없었다고 해명해 왔다.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5월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해 “우크라이나에 직접 지원하는 것은 없다”며 “폴란드를 통해서 우회하는 것도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안내 버튼

최근 6개월간 기사
리스트입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