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文, 트럼프와 갈라섰다”… 각국 언론, 우려 목소리

김석 기자 | 2019-03-05 11:52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2019년도 1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2019년도 1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블룸버그 “北의 제안만 칭찬”
FT “경협 강행 땐 韓美 불화”
AP “중재자 역할에 의구심”


국내외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영변 핵시설 폐기에 대한 불가역적 비핵화 단계 평가와 금강산관광·개성공단 재개 추진 입장과 관련해 북한을 편드는 행위로 한·미 동맹 파열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 블룸버그 통신은 4일 ‘문(대통령)이 북한의 핵 (폐기) 제안을 칭송하고, 도널드 트럼프(대통령)와 갈라섰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심 핵 생산시설(영변 핵시설) 폐기 제안을 핵무기 프로그램 폐기의 불가역적인 단계라며 칭찬했다”며 “트럼프 행정부와 단절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블룸버그 통신은 문 대통령이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양측이 ‘부분적인’ 경제제재 해제를 논의했다고 말해 “북한 측 주장을 지지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4일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에서 비핵화를 전제로 영변 핵시설 폐기는 되돌릴 수 없는 단계라고 언급했다. 또 “남북사업을 속도감 있게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관련,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는 “문 대통령이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에 따라 중재자로서 한국의 역할을 강조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남북 경제협력을 너무 강하게 밀어붙일 경우 미국이 제재 부과를 북한에 대한 주 지렛대로 여기는 상황에서 한·미 간 불화가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AP 통신은 “일부 전문가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결렬이 김 위원장이 핵무기 폐기에 진심으로 관심 있다고 한 문 대통령의 주장과 중재자로서의 문 대통령 역할에 의구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신각수 전 주일 대사는 5일 문화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문재인 정부는 대북제재 완화를 전제로 남북관계 등 모든 것을 해나가겠다는 취지인데, 그런 것이 한·미 간 공조에 지장을 가져와서는 곤란하다”고 말했다. 신 전 대사는 “지금은 북한이 마음을 바꿔야 하고, 우리는 북한을 그런 방향으로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워싱턴 = 김석 특파원 suk@, 박준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