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AI 스탠더드, 한국이 만들자

“표준 외교가 곧 국가경쟁력… 영향력 확대가 국익 직결돼”

노성열 기자
노성열 기자
  • 입력 2023-09-27 08:48
  • 수정 2023-10-16 18:4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AI 스탠더드, 한국이 만들자 - ‘국제표준화기구 AI 담당 한국대표’ 조영임 교수

“표준은 ‘기술의 법’입니다. 비유하자면 기술 발전의 고속도로죠. 고속도로에서는 교통규칙만 잘 지키면 어떤 차든 빠르고 안전하게 갈 수 있지만, 고속도로가 없는 곳에선 국도나 지방도로로 꼬불꼬불 가야 합니다. 험하고 잘못 갈 수도 있죠. 또 고속도로가 있는데도 규칙을 안 지키면 사고가 나서 나도 위험해지고 다른 차들에 연쇄적으로 해를 끼칠 수 있는 겁니다.”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인공지능(AI) 표준을 담당하는 42 분과위원회(SC42) 한국 대표단장인 조영임(사진) 가천대 컴퓨터공학과 교수는 표준의 중요성을 이렇게 설명했다. 조 교수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의 의뢰를 받아 6년째 표준 외교의 국제무대에서 맹활약 중이다. 조 교수는 SC42가 AI의 대표 국제표준기구로서, 필요하면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 다른 기관과 ‘리에종(liaison·협력조직)’을 구성해 일하는데 점점 협력 요청이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조 교수에 따르면 SC42는 기반 표준(foundational standard)·데이터·신뢰성·사용례 및 응용·AI 시스템의 컴퓨터공학적 접근법 및 특성의 5개 작업반으로 나뉘고, 세부적 기술보다는 국가 및 기업에 평가지표·윤리·인증 등 포괄적인 지침을 제공한다. AI를 어떻게 평가·테스트하고 관리할 것인가, 챗GPT 같은 대형언어모델(LLM)을 경량화할 때 어떻게 해야 효율적인가 등 기업과 연구자들이 관심 있는 항목들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므로 규제라기보다 연성(軟性) 법에 가깝다는 것이다. 현재 56개국이 참여해 개발 완료 17종, 개발 중 30종 등 쉴새 없이 표준을 만들고 있다.

우리나라는 SC42의 특별위원회(AHG) 의장을 맡아 사용례 양식도 제안하며 정회원(P멤버)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준회원(O멤버)은 투표권을 주지 않아 회원국 3분의 2의 찬성으로 의결하는 표준개발 단계 승인에 참여하지 못해 영향력을 미칠 수 없다.

조 교수는 “지루하고 반복적인 절차지만 그 결과는 영향력이 매우 크기 때문에 성실하게 임하고 있다”며 “지금도 괜찮은 수준이지만 표준 외교의 국제무대에서 우리 목소리를 더 키워 국익에 이바지하고 세계 번영에도 봉사했으면 한다”고 희망을 밝혔다.

노성열 기자 nosr@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