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검색/메뉴
검색
메뉴
뒤로가기
방심위, 尹대통령 영어 희화화 ‘김어준의 뉴스공장’ 법정제재 윤석열 대통령의 영어 발언을 희화화한 TBS FM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법정 제재인 ‘경고’를 받았다. 해당 발언이 1년 전 불거졌고, 이 프로그램이 이미 폐지된 것을 고려할 때 시의적절한 대처를 위해 ‘신속 심의’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무게가 실린다.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4일 전체 회의를 열고 ‘김어준의 뉴스공장’의 편파적 보도를 심의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12월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2차 비상경제 민생회의 겸 제1차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 업무보고를 받고 마무리 발언에서 “정부의 거버먼트 인게이지먼트(Government Engagement·정부 관여)가 바로 레귤레이션(규제)이다. 2023년에는 그야말로 다시 대한민국, 도약하는 그런 나라로 만들기 위해 더 적극적으로, 더 아주 어그레시브(aggressive·공격적으로)하게 뛰어보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진행자 김어준은 “내용이 없으면 이렇게 허세를 부리게 되어있다”, “프레지던트의 이 판타스틱한 잉글리쉬에 어그레시브하게 인게이지한다”며, ‘커피소년’의 노래 ‘영어’를 들려준 데 이어 “투데이 브리핑은 어그레시브하게 가자”, “베리 스트레인지하다”고 언급했고, “듣기 불편하다”는 청취자의 민원이 제기됐다.또한 윤 대통령의 “노조 부패도 척결해야 할 3대 부패 중 하나” 발언에 대해, “취미활동처럼 노조 때리는 발언”이라고 언급하는 내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찰 소환 통보에 대해 “검찰이 이 대표를 터는 본질은 정적 제거다. 검찰의 힘을 이용해 자신의 정적을 제거하고, 앞으로 있을 국민의힘 후보의 정적을 제거하는 게 본질”이라고 언급한 내용 등에 대해서도 민원이 접수됐다.해당 안건에 대해 야권 추천 위원들의 중징계 반대가 있었으나, 여권 우위 구도 속에 법정 제재로 의결됐다.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JTBC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의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보도 영상을 인용해 사용한 것과 관련, 신속 심의할지 여부를 두고 여야 간 격론이 벌어졌다.안진용 기자
최신기사
안내 버튼

최근 6개월간 기사
리스트입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