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검색/메뉴
검색
메뉴
뒤로가기
1분기 과일·채소가격… 한국, 세계서 가장 많이 뛰었다 지난 1분기 우리나라 과일·채소 가격 상승률이 주요 7개국(G7)과 대만 등 세계 주요국가보다 월등히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중동 사태 영향이 즉각 에너지류 가격에 반영되는 등 우리나라가 대외 가격 변동성에 상대적으로 더 취약한 물가 구조라는 지적이 나온다.22일 글로벌 투자은행(IB) 노무라증권이 G7(미국·일본·영국·캐나다·독일·프랑스·이탈리아)과 전체 유로 지역, 대만과 한국의 올해 1∼3월 월평균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을 비교한 결과 한국의 CPI 상승률은 3.0%로, 영국(3.5%)·미국(3.3%)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다. 독일은 우리나라와 같았고 캐나다(2.9%), 프랑스(2.8%), 일본(2.6%), 대만(2.3%) 등이 뒤를 이었다.특히 과일과 채소 부문에서는 우리나라가 월등한 상승률 1위를 기록했다. 1~3월 과일류의 월평균 상승률은 36.9%로, 2위인 대만(14.7%)의 2.5배 이상이다. 같은 기간 이탈리아(11.0%)와 일본(9.6%), 독일(7.4%) 등도 과일 가격이 많이 뛰었지만, 대부분 10.0% 안팎 수준이다. 채소류 상승률도 한국(10.7%)이 이탈리아(9.3%)나 영국(7.3%) 등을 제치고 가장 높았다. 에너지류 상승률 역시 1.1%를 기록, 프랑스(2.7%)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2월 국제유가 상승분이 본격적으로 휘발유·경유 등에 반영되기 시작한 지난 3월(2.9%) 상승률이 주요국 중 가장 높아 가격 변동성에 상대적으로 더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우리나라가 대외 공급에 의존이 큰 취약한 물가 구조임에 따라 다른 나라보다 물가 관리에 애를 먹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조영무 LG경영연구원 연구위원은 “한국의 과일·채소 물가 급등은 하우스 등 시설재배 비중이 커지면서 에너지 가격과 농산물 가격이 연동되는 경향과 유통 구조 문제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평가했다. 신병남 기자 fellsick@munhwa.com
최신기사
안내 버튼

최근 6개월간 기사
리스트입니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