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반도체 반등 엇갈린 전망

이승주 기자
이승주 기자
  • 입력 2023-06-09 11:51
댓글 0 폰트
“AI 열풍으로 2분기에 바닥”
“가격 계속 하락… 9월 저점”


우리나라 경상수지 최대 변수로 지목된 반도체 업황과 관련해 바닥이 어딘지를 놓고 하반기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감산과 재고 조정의 속도가 빨라지고 인공지능(AI) 열풍에 따른 수요 확대로 올해 2분기가 메모리 반도체 업황의 바닥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적지 않다. 반면 아직 반도체 가격 하락이 지속하고 있는 만큼 감산 효과가 본격화하는 3분기가 저점이 될 것이란 의견도 맞서고 있다.

안기현 반도체산업협회 전무는 9일 “바닥이라는 게 결국 저점인데, 6월(2분기)은 반도체 가격 하락 속도는 주춤해졌지만 여전히 가격이 떨어지고 있어 어려울 것”이라며 “6월부터 감산 효과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9월(3분기 말)에 저점을 찍고 반등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안 전무는 다만 “이전에도 바닥이 9월이라는 전망이 나왔는데 최근에는 8월로 저점이 앞당겨질 수 있다는 분석도 들린다”며 “삼성전자가 지난 4월부터 본격적으로 감산에 동참했고, 챗GPT 열풍으로 엔비디아의 그래픽처리장치(GPU)가 많이 팔리는데 GPU에 반드시 D램이 들어가기 때문에 D램 수요가 올해 초 예측보다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범진욱 서강대 전자공학과 교수는 “반도체 시장에 대해 정확히 얘기하기는 어렵지만, 그동안 시설 투자를 많이 못 했고 반도체 수요는 계속 늘어가고 있어 앞으로 가파르게 상승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3~4분기를 지나면서 반도체가 살아나고, 에너지 가격이 폭등 당시보다 하락하고 있기 때문에 무역수지 적자 폭은 줄어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반도체 업계와 증권업계에서는 2분기 바닥론에 무게를 싣고 있다. 김영건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이달을 시작으로 반도체 수출액과 대만 체인 월별 매출액 등 반도체 업황의 선행지표 반등이 본격화하고 있다”며 “반도체는 AI 모멘텀 형성 이후 본격적인 기초여건(펀더멘털) 개선 시기로 진입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승주 기자 sj@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성관계 영상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측의 피해자 2차 가해 논란과 관련,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 측이 피해자를 특정한 행위에 대해 수사하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법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황 씨 측) 법무법인이든 황 씨 본인이든 2차 가해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그 부분도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앞서 황 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은 지난달 22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합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대 여성은 방송 활동을 하는 공인이고 결혼까지 한 신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신상을 공개해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경찰은 황 씨의 불법촬영 혐의에 대해선 “디지털 포렌식을 거의 완료했고 관련자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경찰은 또 문제의 영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 등 유포)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의 형수가 결백을 주장한 데 대해선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지만 충실하고 탄탄한 증거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한편, 경찰은 전청조(27·구속기소) 씨의 수십억 원대 투자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 씨를 지난 1일 추가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남 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것은 지난달 6일과 8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 씨 사건에서 남 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 피해액은 10억여 원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남 씨를 몇 차례 더 조사할 수 있다”며 “공모 여부 확인을 위해 포렌식 결과, 관련자 조사 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경찰이 남 씨로부터 자진 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귀금속 등 물품(벤틀리 차량 제외)은 총 44점, 액수는 1억 원 상당이다. 해당 물품은 모두 남 씨가 전 씨로부터 선물 받은 것들이다. 수사 결과 현재까지 전 씨로부터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32명, 피해액은 총 36억9000여만 원으로 늘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