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NBA 스타 아데토쿤보, 파리올림픽 그리스 ‘기수’ 선정

이준호 기자
이준호 기자
  • 입력 2024-07-10 09:4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야니스 아데토쿤보. AP 뉴시스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가 오는 27일(한국시간) 열리는 2024 파리올림픽 개회식에서 그리스 선수단 기수를 맡는다.

그리스올림픽위원회는 10일 "파리올림픽 개회식 기수로 아데토쿤보와 안티고니 드리스비오티(육상)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림픽 개회식에선 그리스 선수단이 가장 먼저 입장한다. 그리스가 1896년 열린 제1회 올림픽 개최국이기 때문이다.

아데토쿤보는 2019년과 2020년 NBA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고, 2021년에는 밀워키를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며 챔피언결정전 MVP로 선정됐다. 그리스는 8일 열린 남자농구 파리올림픽 최종 예선 결승에서 크로아티아를 제압, 16년 만에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확보했다. 결승에서 아데토쿤보는 23득점, 8리바운드를 챙기며 승리를 이끌었다.

파리올림픽 남자농구에는 개최국 프랑스, 지난 대회 우승팀 미국과 독일, 세르비아, 호주, 캐나다, 일본, 남수단, 스페인, 브라질, 그리스, 푸에르토리코 등 12개국이 출전한다.

이준호 선임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