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4개월만에 필드골… 조규성 ‘득점 1위’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4-04-02 11:27
  • 수정 2024-04-02 11:5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수페르리가 노르셸란戰 11호골
미트윌란 2-3패… 5연승 제동


조규성(미트윌란·사진)이 4개월여 만에 필드골을 터트리며 득점 단독 1위에 올랐다.

조규성은 2일 오전(한국시간) 덴마크 미트윌란의 MCH 아레나에서 끝난 노르셸란과 덴마크 수페르리가 홈경기에서 1득점을 올렸다. 조규성은 특히 지난해 12월 4일 비보르전 이후 처음으로 필드골을 챙겼다. 조규성은 그사이 2골을 작성했으나 모두 페널티킥으로 넣었다. 조규성이 골 맛을 봤지만 미트윌란은 노르셸란에 2-3으로 패배했다. 5연승을 앞두고 제동이 걸린 미트윌란은 15승 3무 5패(승점 48)로 2위에 자리했다. 1위 브뢴뷔(15승 5무 3패·승점 50)와 간격은 승점 2다.

지난해 7월 미트윌란에 입단한 조규성은 전반기에만 8골을 몰아넣으며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축구대표팀에 소집돼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치르고 돌아온 뒤 후반기엔 이날 전까지 2골, 특히 페널티킥으로만 넣는 데 그쳤다. 게다가 2월 19일 브뢴뷔전, 3월 2일 코펜하겐전에선 1차례씩 페널티킥 기회를 놓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조규성은 긴 시간의 침묵을 털어내고 득점포를 가동, 정규리그 11호 골로 득점 공동 1위에서 단독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조규성은 1-3으로 뒤진 후반 36분 골문을 흔들었다. 상대 진영에서 공을 가로챈 뒤 돌파, 아크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대 오른쪽 아래 구석을 정확하게 찔렀다. 조규성의 골로 기세가 오른 미트윌란은 막판 추격전을 펼치며 역전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으나 추가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