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뉴스와 시각

심판이 지배하는 프로야구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9-27 11:15
댓글 0 폰트
정세영 체육부 차장

지난주 프로야구는 또 소란스러웠다. 지난 21일 인천 SSG-LG전, 승부처에서 나온 심판의 어정쩡한 판정이 도마 위에 올랐다. 당시 LG가 2-0으로 앞선 8회 말 SSG의 공격. SSG는 1사 만루의 찬스를 잡았고, 박성한이 1루 베이스 방면으로 강한 타구를 날렸다. 이 타구는 상대 1루수 김민성을 스쳐 1루심이었던 우효동 심판위원의 복부를 강타했다. 우 심판위원은 곧바로 판정을 내리지 않고 잠시 머뭇거린 뒤 ‘볼데드(모든 플레이가 중지된 시간)’를 선언했다. 야구 규칙상 파울이 아닌 인플레이 상황이었다.

하지만 우 심판위원은 머뭇거렸고, 확실한 콜도 없었다. 심판 판정만 보고 1루에 서 있던 주자 한유섬은 비디오 판독 끝에 아웃됐다. 상황이 억울했던 김원형 SSG 감독은 강력하게 항의하다 퇴장 조치됐다. SSG는 1사 만루의 기회에서 1점만을 내는 데 그쳤고, 경기도 1-2로 패했다. 경기 직후 많은 팬은 “이번에도 심판이 경기를 지배했다. 화가 난다”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SSG 구단주까지 뿔났다. 정용진 SSG 구단주는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있는 도곡동 야구회관을 직접 찾아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우 심판위원은 남은 시즌 출장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이날뿐 아니다. 최근 프로야구판이 심판들의 오심과 경기 운영 미숙으로 홍역을 앓고 있다. 특히, 올해는 유독 ‘대형 오심’이 잦다. 지난달 1일 포항에서 열린 KIA-삼성전에선 비디오판독센터의 오심으로 야구계가 들끓었다. 당시 3회 말 2사 2루 삼성 류지혁이 때린 타구는 담장 상단을 맞고 튀어 올랐고, 관중이 손을 댔다. 공이 펜스를 넘어가지 않은 상태에서 관중의 손이 닿은 공은 그라운드로 떨어졌다. 그런데 심판은 이 타구에 홈런 사인을 냈다. KIA가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심판이 지배하는 경기는 이미 망한 경기다. 심판 이름을 알 수 없는 경기가 가장 명경기라는 말은 그래서 나왔을 것이다. 물론 심판은 기계가 아닌 인간이다. 오심이 나올 수 있다. 그래서 “심판도 실수할 수 있는 사람이기 때문”이란 견해가 있는가 하면 “엄중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그러나 최근 거듭되는 오심으로 강력한 처벌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 높다. 심판 판정 논란은 승부 조작과 더불어 프로야구의 성장과 발전을 가로막는 암적인 존재라는 공감대 때문이다. KBO도 채찍을 들었다. 몇 해 전부터 오심을 체크해 심판 등급을 상중하로 매겨 연봉 재협상 등에 반영한다. 최근엔 징계가 더 강력해졌다. 치명적인 오심을 범한 심판에겐 잔여 시즌 출장 정지와 무기한 2군 강등, 연봉 삭감 등 처벌이 내려진다. 물론 강력한 처벌이 오심을 다 막을 순 없다. 국내 심판 ‘풀’이 그리 많지 않다는 한계 때문이다.

뚜렷한 해법은 없다. 한 해설위원은 “심판의 숙명이니 스스로 역량을 키워 이겨 내야 한다”고 말했다. 여기에 KBO 차원의 고민도 절실하다. 꾸준한 심판 육성, 그리고 역량 강화 프로그램의 확대가 더 필요하다. 오심은 수많은 선수와 팬을 좌절하게 한다. 어떻게든 없어야 하고, 가능하다면 최소화해야 하는 대상이다. ‘나올 수도 있는 흔한 일’이 돼서는 곤란하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정세영 체육부 차장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