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KBS 사장 궤변이 거듭 보여준 수신료 폐지 당위성

  • 입력 2023-06-09 11:53
댓글 3 폰트
‘공영방송’ 자처부터 낯뜨거워야 할 KBS가 수신료 폐지 당위성을 거듭 보여준다. 김의철 사장은 8일 기자회견을 통해 “공영방송 근간을 뒤흔드는 수신료 분리징수 추진을 즉각 철회해 달라”고 했다. “전 정권에서 임명된 제가 문제라면, 철회 즉시 물러나겠다”고 했다. 궤변이다.

고질화한 왜곡 편향 방송과 방만 경영이 ‘공영방송 KBS’의 근간과 위상을 허문 주범이다. 그런데 김 사장은 “지난해 수신료 수입은 징수 비용을 제외하고 6200억 원 정도였으나, 분리징수가 도입되면 1000억 원대로 급감할 것이다. 이는 KBS에 부여된 다양한 공적 책무를 도저히 이행할 수 없는 상황으로 직결될 것”이라고 했다. ‘공적 책무’가 뭔지부터 새삼 되묻게 한다. 수신료를 따로 받지 않는 공영방송이 흑자를 내기도 한다는 사실마저 외면하고 있다. 분리징수는 그의 사퇴 여부와도 무관한 일이다.

여권 추천 KBS 이사 4명이 반박 기자회견을 한 배경도 달리 없다. 이들은 “김 사장이 자리를 두고 대통령과 내기나 하겠다고 떠드는 것은 객관적 시각이 없음을 드러낸다”고 했다. “보도국장을 민노총 노조위원장 출신이 3연속 맡고 있다. 그러라고 국민이 수신료를 줬나” “적자인데, 왜 ‘주진우 라이브’라는 편파 불공정 보도를 하는 인사에게 연간 수억 원으로 추정되는 출연료를 주고 있나” 등의 지적도 했다. KBS 간부들부터 경청해야 마땅하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