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대사가 주재국 정책에 반발하는 모습 생중계… 형식도 내용도 부적절한 신사대주의”

김유진 기자
김유진 기자
  • 입력 2023-06-09 12:02
댓글 2 폰트
전문가, ‘중국 대사·이재명 대표 회동’평가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전날(8일) 만찬 회동에서 윤석열 정부의 외교정책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발한 것을 두고 전문가들은 ‘신사대주의’라는 평가와 함께 형식과 내용 모두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대사가 주재국 정부의 정책에 공개적으로 반발하는 모습이 실시간으로 중계되기까지 하면서 한국 내의 혐중 인식은 더욱 심화할 것이라는 관측도 내놨다.

박병광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국제관계연구실장은 9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대통령 후보였던 제1야당의 대표가 정부 부처의 국장급인 주한 대사를 직접 대사관저로 찾아가 만나는 모습은 격에 맞지 않는다”며 “이 대표는 싱 대사가 한국 정부의 외교정책 방향을 일방적으로 비판하는 데도 특별히 반박하지 않는 모습으로 ‘신사대주의’의 사례를 남겼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싱 대사와 일본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책을 강구하자고 제안한 것을 두고도 비판이 이어졌다. 박 실장은 “과학적으로 감시·관리되고 있는 일본 후쿠시마(福島) 오염수 방류 문제를 정치의 영역으로 끌어들여 국민에게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잇따른 헛발질로 정치적 위기에 처한 이 대표와 한국 내 중국 입지 축소 상황에 직면한 싱 대사가 여론을 동원해 국면전환을 시도하려다 자충수를 뒀다는 평가도 나온다. 김영수 서강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는 “국내 여론조사에서 20~30대 국민의 91%가 중국에 비호감을 가지고 있다는 결과가 있었을 정도로 한국 사람들은 한·중 협력에 별다른 기대감을 보이지 않는다”면서 “이번 회동과 같은 일이 자꾸만 벌어질수록 국민감정 속에는 혐중 인식만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통령실과 정부 내부적으로도 주한 중국대사가 15분에 걸쳐 쏟아낸 작심 발언에 불편해하는 기류가 감지된다. 상호 존중과 호혜, 공동 이익에 기반해 건강하고 성숙한 한·중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양측 논의가 있었지만 중국이 호응하지 않고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김유진 기자 klug@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교수님 키스에 “안돼요 선생님” 명문대 여대생의 폭로 영상 중국의 명문대 박사과정 여학생이 지도교수가 지속적으로 성희롱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특히 이 여학생은 지도교수가 물리적, 언어적으로 성적인 괴롭힘을 가했고 이를 거부했다는 이유로 자신에게 박사학위 취득을 막겠다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22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자신을 인민대 인문대에서 공부한 ‘왕디’라고 밝힌 이 여학생은 전날 웨이보에 올린 59분짜리 영상에서 자신의 신분증을 잠깐 들어 올려 보여준 뒤 미투(Me too) 폭로를 했다. 마스크를 쓴 채 영상에 나온 그는 인민대의 전 부학장이자 전 공산당 대표였던 자신의 지도교수가 2년 넘게 자신에게 무보수로 많은 임무를 부과했고 질책했으며, 그를 거부하자 졸업을 못 하게 하겠다고 협박했다고 밝혔다. 특히 왕디는 해당 교수가 2022년 5월 사무실로 와달라고 요청했던 문자 메시지와 강제로 키스하려고 하자 "안돼요. 선생님"이라며 저항하는 음성 파일을 성희롱 증거로 공개했다. 왕디는 "지금 이 순간, 나는 더는 참을 수 없고 물러설 곳이 없다. 그래서 공개적으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인민대는 왕디의 주장을 조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을 꾸린 상태다. 인민대 측은 "교수의 비윤리적 행동에 대해서는 무관용이 원칙이며, 며칠 내 조사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다만 AP는 이 같은 내용을 보도하며 "중국공산당은 강력한 사회적 운동을 자신의 권력에 대한 잠재적 위협으로 간주한다"면서 "지난 6월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여성의 권리를 촉진했던 중국 기자가 국가 권력 전복을 선동한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고 그의 지지자들이 밝힌 사례가 있다"고 지적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