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시비옹테크 vs 무호바, 프랑스오픈 결승 격돌

이준호 기자
이준호 기자
  • 입력 2023-06-09 11:32
  • 수정 2023-06-09 11:3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시비옹테크



여자단식 10일 마지막 결전
상대 전적에선 무호바가 1승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무호바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와 카롤리나 무호바(체코)가 올해 테니스 두 번째 메이저대회 프랑스오픈(4960만 유로) 여자단식 우승을 다툰다.

세계 1위 시비옹테크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4강전에서 14위 베아트리스 아다드 마이아(브라질)를 2-0(6-2, 7-6)으로 꺾었다. 세계 43위 무호바는 3시간 13분간의 접전을 펼쳐 2위 아리나 사발렌카(벨라루스)를 2-1(7-6, 6-7, 7-5)로 제압했다.

시비옹테크는 사발렌카가 탈락하며 세계 1위를 지키게 됐고, 지난해에 이어 프랑스오픈 2연패 및 통산 3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시비옹테크는 4강전 직후 “(3번째) 프랑스오픈 결승에 올라 정말 기쁘다”면서 “준결승은 힘든 경기였지만, 흔들리지 않고 승리를 거둬 행복하다”고 말했다.

무호바는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단식 결승에 올랐다. 그의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2021년 호주오픈 4강. 무호바의 우승은 딱 한 번뿐이다. 2019년 9월 서울에서 열린 코리아오픈에서 정상에 올랐다.

시비옹테크의 우세가 예상되지만, 마음을 놓을 순 없다. 둘은 2019년 맞붙었고 당시 세계 106위이던 무호바가 95위였던 시비옹테크에게 승리했다. 무호바는 특히 세계 3위 이내와 5차례 맞붙어 모두 승리를 거뒀다. 무호바는 “다시 상위 랭커(톱3)를 꺾었기에 자신감은 더욱 커졌다”면서 “롤러코스터 같은 4강전에서 승리하다니 정말 감동적이다”라고 말했다. 시비옹테크와 무호바의 결승은 10일 오후 10시에 시작된다.

이준호 선임기자 jhlee@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주최한 북콘서트에 참석했다가 법무부 감찰을 받는 이성윤(61)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내 입을 틀어막는다고 해서 치부가 가려지느냐”며 반발했다.이 위원은 4일 SNS를 통해 법무부 감찰관실에 문답서를 제출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제는 장관도 교수도 아닌, 자연인으로 돌아온 옛 상사의 북콘서트에서 덕담한 것이 공정성을 의심받을 우려가 있는 자와 교류한 것이고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는데 그저 황당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과 회동했다고 보도됐던 것을 거론하며 “이런 것이 전형적인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은 “윤 전 총장 징계 당시, 사건 관계인인 언론 사주와의 만남은 불문(不問) 처리되며 징계사유로 인정조차 되지 않았다”며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 본질적으로 같은 걸 자의적으로 다르게 취급하는 것이 윤석열식 공정이고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이 위원은 당시 북콘서트에서 자신이 ‘무도한 검찰정권’ ‘전두환의 하나회에 비견되는 윤석열 사단의 무도한 수사방식’ 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이 정도 의견 표명도 제약된다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과 민주주의 근간이 흔들릴 것”이라고 반박했다.이 위원은 지난달 6일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조 전 장관의 책 ‘디케의 눈물’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진행을 맡았다.법무부는 이 위원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공소유지를 책임졌던 피의자와 접촉했다는 점에서 국가공무원법과 검사윤리강령 위반 소지가 있다며 감찰 개시를 결정했다.임대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