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시비옹테크 vs 무호바, 프랑스오픈 결승 격돌

이준호 기자
이준호 기자
  • 입력 2023-06-09 11:32
  • 수정 2023-06-09 11:34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시비옹테크



여자단식 10일 마지막 결전
상대 전적에선 무호바가 1승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무호바



이가 시비옹테크(폴란드)와 카롤리나 무호바(체코)가 올해 테니스 두 번째 메이저대회 프랑스오픈(4960만 유로) 여자단식 우승을 다툰다.

세계 1위 시비옹테크는 8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4강전에서 14위 베아트리스 아다드 마이아(브라질)를 2-0(6-2, 7-6)으로 꺾었다. 세계 43위 무호바는 3시간 13분간의 접전을 펼쳐 2위 아리나 사발렌카(벨라루스)를 2-1(7-6, 6-7, 7-5)로 제압했다.

시비옹테크는 사발렌카가 탈락하며 세계 1위를 지키게 됐고, 지난해에 이어 프랑스오픈 2연패 및 통산 3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시비옹테크는 4강전 직후 “(3번째) 프랑스오픈 결승에 올라 정말 기쁘다”면서 “준결승은 힘든 경기였지만, 흔들리지 않고 승리를 거둬 행복하다”고 말했다.

무호바는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단식 결승에 올랐다. 그의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2021년 호주오픈 4강. 무호바의 우승은 딱 한 번뿐이다. 2019년 9월 서울에서 열린 코리아오픈에서 정상에 올랐다.

시비옹테크의 우세가 예상되지만, 마음을 놓을 순 없다. 둘은 2019년 맞붙었고 당시 세계 106위이던 무호바가 95위였던 시비옹테크에게 승리했다. 무호바는 특히 세계 3위 이내와 5차례 맞붙어 모두 승리를 거뒀다. 무호바는 “다시 상위 랭커(톱3)를 꺾었기에 자신감은 더욱 커졌다”면서 “롤러코스터 같은 4강전에서 승리하다니 정말 감동적이다”라고 말했다. 시비옹테크와 무호바의 결승은 10일 오후 10시에 시작된다.

이준호 선임기자 jhlee@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트럼프 “김정은 날 그리워할 것…핵 가진 자와 잘 지내는 게 낫다”
트럼프 “김정은 날 그리워할 것…핵 가진 자와 잘 지내는 게 낫다” “대만과 한국 필리핀에 유례 없는 전쟁(War like no other)의 망령이 깃들고 있다”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만과 한국, 필리핀 등의 상황을 이같이 표현하며 이같은 상황이 벌어진 원인을 조 바이든 현 행정부에 돌렸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18일 미 위스콘신주 밀워키 파이서브포럼에서 진행 중인 공화당 전당대회 최종일 대통령 후보 수락 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와 가자 등에서 벌어지고 있는 바이든 정부의 실책을 종식시키겠다”고 말했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0년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패하며 연임에 실패한 뒤 대선 뒤집기 시도 혐의 등으로 4건의 형사기소를 당하고, 5월 성추문 입막음돈 제공 관련 회사서류 조작 혐의로 유죄 평결까지 받으며 위기에 빠졌지만 기사회생하며 대선 후보 자리를 확정지었다.지난 13일 저격범의 쏜 총에 맞았던 오른쪽 귀에 여전히 붕대를 하고 연단 위에 선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사회의 불화와 분열이 치유돼야 한다”며 “세계에서 평화와 화합을 회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그는 또한 “취임 첫날 국경을 닫고 불법 이민을 막겠다”며 “합법적 이민자들만 받겠다”고 밝혔다.북한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은 “김정은과 나는 사이가 좋았다”며 “핵무기를 많이 가진 이와 못 지내는 것보다는 잘 지내는 게 낫다”고 말했다. 이어 “그도 나를 그리워할 것”이라며 “내가 재임 중에는 미사일을 쏘지 않던 북한이 바이든 정부에서는 미사일을 다시 쏘고 있다”고 했다.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자동차 생산을 확대할 것이며 이를 위해 중국산 자동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그는 “중국이 자동차를 미국에 무관세로 수출하기 위해 멕시코에 대규모 자동차 공장을 짓고 있다”면서 “우리는 자동차 제조업을 다시 미국으로 가져올 것이며 신속하게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공장들은 미국에서 지어질 것이며 우리 사람들이 공장에서 일할 것”이라며 “그들이 동의하지 않으면 우리는 자동차마다 약 100%에서 200%의 관세를 부과해 미국에서 팔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난 (취임) 첫날 전기차 의무명령(mandate)을 끝낼 것”이라며 “그렇게 해서 미국 자동차 산업을 완전한 소멸로부터 구하겠다”고 강조했다.박준우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