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방송서 ‘李 사퇴’ 언급 인사에 안민석 “사람이 개 물면 화제 되는 것” 비유

박준희 기자
박준희 기자
  • 입력 2023-06-08 19:09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시스



지속적으로 이재명 대표 사퇴 거론하는 중진 향해
"당의 경고 있어야…개선 안되면 중징계할 필요도
그래야 당 기강 세워져, 기강 없이 혁신 가능한가"
당 상태 "돈봉투·코인·혁신위의 늪"으로 진단하며
"촛불 광장에 나가 후쿠시마 방류 막는 싸움 해야"





더불어민주당에서 최근 각종 내홍에 더불어 ‘이래경 혁신위원장’ 인선 실패까지 벌어진 가운데 일부 인사가 방송 인터뷰 등에서 이재명 대표 사퇴를 거듭 주장하는 것에 관해 5선 중진의 안민석 의원은 "의총(의원총회) 때 얼마든지 토론할 수 있는 것인데 이야기하지 않고 방송에 나가서 이야기를 하니까 마치 ‘사람이 개를 물면 화제가 되는 것’ 아니냐"고 8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안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당내) 중진 의원 한 분이 이번에 아주 강한 톤으로 계속적으로 언론 방송에 나가서 ‘혁신위원장 사단 낸 것 책임지고 당 대표 사퇴하라’고 그러는데 저는 동의할 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지속적으로 당내의 다선 중진께서 그런 얘기를 하니까 언론은 신나라 하는 것"이라며 "그래서 이제 그런 문제에 대해서는 적절한 수준의 당의 경고가 있어야 되고 그리고 몇 차례 경고에도 개선되지 않으면 중징계도 할 필요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래야지 당의 기강이 세워지지 않겠냐"며 "당의 기강이 없는데 무슨 혁신이 가능하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현재 당의 상태를 "(2021년 전당대회 당시) 돈 봉투의 늪, (김남국 의원의) 코인의 늪, 이어서 혁신위원장의 늪에 빠져버렸다"고 진단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틈만 나면 대표 사퇴하라는 그런 내부의 주장 있는데, 온당치 못한 것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또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정치라는 게, 선거라는 게 외부의 강한 적에 의해서 무너지는 게 아니라 내부의 분열과 균열로 지는 것"이라며 "그리고 현재 검찰 정권이 민주당의 분열을 노리고 있는 것이다. 이런 전략과 프레임 속에 빠져 들어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민주당이 여권에 대한 공세를 통해 늪에서 빠져나와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저희 내부의 동력으로 늪을 빠져나가기는 좀 어려울 것 같다"며 "그래서 하루빨리 공수전환을 해야 된다. 저쪽(여권)은 후쿠시마 오염수의 늪으로 빨려 들어가고 있지 않냐"고 말했다. 이어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류된다면 윤석열 정권은 위기를 맞이할 것"이라며 "이 문제는 정파를 초월해서, 진보·보수를 초월해서, 남녀노소를 초월해서 국민적인 저항을 받게 될 문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안 의원은 " 후쿠시마 오염수의 늪에 빨려 들어가는 국힘(국민의힘), 그리고 우리(민주당)가 다수 야당으로서 이것을 어떻게든 진정성을 가지고 막아야 되지 않겠냐"며 "이제부터 우리 민주당 의원들은 촛불 광장으로 나가서 국민들과 함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를 막아내는 이 싸움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장외투쟁을 촉구하기도 했다.

박준희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