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차기 대권 적합도…이재명 24% 윤석열 18% 이낙연 10%”

기사입력 | 2021-04-08 14:38

[(왼쪽 두번째까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측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왼쪽부터)이재명-윤석열-이낙연 [(왼쪽 두번째까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 측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차기 대권 경쟁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수위권 경쟁을 벌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5∼7일 전국 유권자 1천4명에게 ‘차기 대통령감으로 누가 가장 적합한가’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를 꼽은 응답이 전체의 24%로 가장 많았다.

이 지사의 지지율은 1주 전 조사와 같은 수치를 유지했다.

반면 윤 전 총장은 18%로 7%포인트 하락, 2위로 내려앉았다.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는 4주째 10%에 머물렀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이 지사를 꼽은 이가 43%였고, 이 전 대표라는 응답은 23%였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49%의 지지를 받았다.

이번 4개 기관 합동 전국지표조사(NBS)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