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與 이재명 독주… 親文 ‘제3후보’ 낼수도

손우성 기자 | 2021-04-08 11:25

- 민주, 요동치는 대선구도

李 이슈 이끌며 본격 몸풀듯
친문과 갈등 해소 안돼 변수

정세균·유시민 대안으로 거론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선거에서 참패하면서 차기 대통령 선거를 향한 여권의 역학 구도가 요동칠 전망이다. 그 중심엔 독주 체제를 갖춘 이재명(사진) 경기지사가 있다. 재·보선 패배로 변혁이 불가피한 민주당에서 비주류인 이 지사가 과연 자신만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느냐가 관건으로 떠올랐다. 여전히 당내 최대 세력인 친문(친문재인) 세력을 의식해 ‘원팀’ 행보를 이어갈 수도 있다는 시각도 있다. 반면 재·보선 패배 책임론이 제기되는 이낙연 전 대표는 당분간 재기가 어렵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 지사는 8일 페이스북에 “준엄한 결과를 마음 깊이 새기겠다”며 “당의 일원으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고, 더 절박하게 아픔을 나누고, 문제 해결을 위해 더 치열하게 성찰하겠다”고 적었다. 정치권에선 이 지사의 고민은 지금부터라는 평가가 나온다.

부동산과 검찰개혁 등 문재인 정부 정책에 민심이 제동을 건 상황에서 평소 주관이 뚜렷한 이 지사가 본격적으로 몸을 풀 수 있다는 의미다. 기본소득·기본주택·기본대출 등 3대 기본 시리즈를 앞세워 각종 이슈를 선도했던 이 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처럼 자신의 색깔을 뚜렷하게 내보일 수 있다.

2017년 대선 경선을 거치며 생긴 친문 세력과의 갈등의 골이 아직 해소되지 않았다는 점은 변수다. 친문의 지지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민주당 구조상 혼란을 수습할 때까지 정중동 행보를 이어갈 수도 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한 의원은 “이 지사도 결국 민주당원”이라며 “파격적인 독자 행보로 당원의 마음을 얻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친문 일각에서 제기되는 전당대회와 대선 경선 연기론이 공론화될 땐 갈등이 불가피하다.

친문 세력을 지나치게 의식하다가 이 전 대표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재·보선으로 표현한 민심을 겸허하게 수용한다”고 적었다. 이어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대한민국과 민주당의 미래를 차분히 생각하며 낮은 곳에서 국민을 뵙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와의 갈등과 이 전 대표의 몰락으로 친문 진영이 제3의 대선 후보를 내세울 가능성도 남아 있다. 조만간 사임 의사를 밝힐 것으로 보이는 정세균 국무총리는 물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대안으로 거론된다. 김두관·이광재 의원 등 친노(친노무현) 색채가 강한 인사들도 후보다. 세대교체를 앞세운 박용진 의원 등도 다크호스다.

손우성 기자 applepie@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