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기자회견에 “무슨 사과를 받나”

나주예 기자 | 2020-05-30 16:09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56) 국회의원 당선인의 29일 기자회견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날 저녁 대구 남구의 한 찻집에서 종편 방송 프로그램 촬영 후 기자들과 만난 이 할머니는 윤 당선인 기자회견 중계 방송을 시청했느냐는 질문에 “뭐를 써 가지고 줄줄 읽는데. 한 마디를 못 알아듣겠다”며 “(기자회견) 안 봤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나는 (기자회견 할 때) 쓴 게 있냐? 난 쓴 거 없다. 있는 그대로 다 해야지, 있는 걸 그대로 가르쳐줘야지. 줄줄 써서 하는 그게 뭐냐”고도 했다.

한 기자가 ‘윤 당선인이 기자회견에서 이 할머니께 사과한다고 했다’고 이야기하자 “내가 무슨 사과를 받냐. 나는 그런 거 없다”고 언성을 높였다. 함께 있던 이 할머니의 측근 A씨는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 방송 중간중간 화장실을 다녀오는 등 기자회견을 제대로 시청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한 매체에서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보며 ‘가시나 잘못한 줄은 아는가 보네’라고 말했다는 보도를 한 것에 대해서는 “이런 기사가 어떻게 나온 건지 모르겠다. 이런 말씀 하신 적 없다”고 짚었다.

나주예기자 juye@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