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주철환의 음악동네

다이너마이트처럼 화끈하게 돌아간 ‘국방부 시계’

  • 입력 2024-06-17 09:0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주철환의 음악동네 - BTS ‘다이너마이트’

입대한다고(2022년 12월) 소란스럽더니 전역한다고(2024년 6월) 화면을 도배한다. 확실히 스타는 다르다. 군대 갔다 오는 게 뭐 대단한 일이라고 저 난리인가. 아니다. 시간은 누구에게나 공평하다는 걸 느끼게 해줬고 여기는 대한민국이라는 걸 상기시켰으며 유명한 사람도 할 일은 한다는 걸 사례로 보여줬다.

웃으며 입대한 김석진 훈련병(방탄소년단(BTS)의 맏형 진)은 신병교육대 조교로 만기 제대하면서 눈물을 보였다. “1년 6개월 같이 생활한 친구들이 저를 보내는데 오열하더라.” 오열이란 단어는 두 가지 의미를 지녔다. 하나는 목메어 우는(嗚咽) 것이고 다른 하나는 깨닫고 기뻐하는(悟悅) 것이다. 후임병들은 정든 형(1992년생)을 보내는 게 슬펐을 것이고 한편으로 국방부 시계가 돌고 있다는 사실이 기뻤을 것이다. 오래전 선배들은 ‘삼 년이라는 시간 동안 그댄 나를 잊을까’(1990 김민우 ‘입영열차 안에서’) 고민했는데 이제 복무 기간은 반으로 줄었고 일과 후엔 휴대전화까지 쓸 수 있으니 ‘어느 날 그대 편질 받는다면 며칠 동안 나는 잠도 못 자겠지’는 이제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장면이 되고 말았다.

지난주(6월 10일) ‘가요무대’(KBS 1TV)는 ‘6월의 노래’가 부제였다. 이맘때면 듣게 되는 ‘전우가 남긴 한마디’(1977)는 올해도 원곡 가수(허성희)가 직접 출연해 무대를 빛냈다. 올해엔 ‘육군 김일병’(1967)도 행렬에 참여했다. 평상시엔 ‘기상나팔에는 투덜대지만 식사 시간에는 용감한 병사’다. 한때 어르신들 사이에서 ‘마음은 BTS인데 몸은 봉봉 사중창단’이란 말이 유행이었는데 이 노래의 원곡 가수가 바로 전설의 봉봉 사중창단이다.

7080세대는 ‘입영 전야’(1977 원곡 최백호)를 들으며 머리를 깎았다. ‘아쉬운 밤 흐뭇한 밤’으로 시작해서 ‘우리의 젊음을 위하여 잔을 들어라’로 끝난다. 1990년대는 ‘이등병의 편지’가 대세였다. 놀라운 사실은 북한에서도 이 노래가 크게 유행했다는 거다. 언론인으로 활동 중인 지성림 기자(김일성대학 출신)로부터 직접 들은 얘긴데 입대 동기들과 함께 이 노래를 목청껏 합창했다고 증언한다. 단, 제목은 다르다. ‘이등병의 편지’가 아니라 ‘상등병의 편지’ 혹은 ‘떠나는 날의 맹세’다.

이 노래를 만든 사람은 ‘가을 우체국 앞에서’의 작곡가 김현성(‘헤븐’의 가수 김현성과 동명이인)이다. 입대(1984년 12월 17일) 이틀 전에 본인의 목소리로 녹음했다고 한다. 나중에 전인권, 윤도현도 불렀지만 대중은 김광석의 노래로 기억한다. 음반(1990 ‘겨레의 노래’)은 전인권이 녹음했는데 기념공연을 전후해선 그의 ‘자유로운 영혼’이 실무진에겐 고통으로 다가왔나 보다. 상대적으로 시간이 많던 김광석이 대타로 출연해서 나중에 음반에 실은 노래가 오늘날 불후의 명곡으로 자리 잡은 것이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향기 품은 군사우편’(1954 원곡 유춘산)의 시대는 지나갔다. 원작자 김현성은 인터뷰에서 ‘이등병의 편지’가 ‘혼자 골목길을 걷다 만나는 별빛처럼, 가로등처럼 소리 없이 잔잔한 위로를 주는 음악’이면 좋겠다고 했다. BTS 진이 전역하는 날 군악대에서 복무 중인 RM은 직접 색소폰을 들고나와 그들의 히트곡 ‘다이너마이트’를 연주했다. ‘오늘 밤 나는 별 같은 존재(I’m in the stars tonight) 불을 가져다 밤을 밝히는 걸 지켜봐 줘’(So watch me bring the fire and set the night alight). 그를 기다려준 또 다른 군대(팬클럽 아미)에게 불로 단련된 예비역 병장 김석진이 빛을 선물로 전할 시간이 다가왔다.

작가·프로듀서·노래채집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MS발 전세계 IT 대란에 국내도 파장…일부 항공·게임 서버 ‘먹통’
[속보]MS발 전세계 IT 대란에 국내도 파장…일부 항공·게임 서버 ‘먹통’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의 클라우드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일부 국적 저비용항공사(LCC)의 발권·예약 시스템과 국내 온라인 게임 서버가 먹통이 되는 등 국내에서도 피해가 현실화했다. 정보통신(IT) 당국은 MS 클라우드 기반 국내 정보기술 서비스에 끼칠 피해 여부를 예의주시하면서 상황을 파악 중이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제주항공, 에어프레미아의 항공권 예약·발권 시스템에서 오류가 발생했다. 이들 3사가 사용하는 독일 아마데우스 자회사 나비테어(Navitaire) 시스템이 MS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반으로 운영됨에 따라 이러한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현재 온오프라인을 통한 항공권 예약에 오류가 발생하고 있으며, 공항에서는 직원들이 직접 수기로 발권해 체크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수속 대기 시간도 길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다만, 인천국제공항은 자체 구축 클라우드를 사용하고 있어 공항 운영에 지장을 받지 않고 있다. 공항 내 셀프 체크인 서비스 등도 정상 운영 중이다. 이번 사태로 국내에서 서비스 중인 일부 온라인 게임도 영향을 받았다.펄어비스 ‘검은사막’ 운영진은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갑작스러운 장비 이상으로 ‘검은사막’ 서버 불안정 현상이 발생했다"며 "사용 중인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의 전 세계 동시 장애로 확인되며 정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펄어비스는 이에 따라 이날 오후 2시 30분부터 ‘검은사막’ 서버를 내리고 7시까지 긴급 점검에 들어갔다.게임업계에 따르면 MS가 엑스박스(XBOX) 콘솔과 PC 게임 패스를 통해 서비스하는 일부 게임도 이날 오전부터 서버 장애가 발생해 원활한 게임 이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반면, 쿠팡·G마켓·11번가 등 국내 이커머스 업계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업체는 MS 클라우드가 아닌 아마존웹서비스(AWS)를 기반으로 서비스가 운용된다. 통신 3사도 아직 MS의 클라우드 서비스 장애로 인한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정보통신(IT) 당국은 MS 클라우드 기반 국내 정보기술 서비스에 끼칠 피해 여부를 예의주시하면서 상황을 파악 중이다. 당국 관계자는 "속단하기 이르지만 해킹에 의한 피해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은 아마존웹서비스(AWS) 비중이 60.2%로 가장 높다. 2위는 문제가 발생한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 애저로 24.0%를 차지한다. 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