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개혁신당, 내달 전당대회 개최… 당 정비 속도

김보름 기자
김보름 기자
  • 입력 2024-04-12 11:57
댓글 0 폰트
이준석 “윤 대통령 바뀌어야
박정훈 대령 무죄 나오면 탄핵사유”


22대 총선에서 3석을 확보한 개혁신당이 다음 주부터 지도부 회의를 재개하는 등 당 정비에 전념하면서 보폭을 넓힐 것으로 관측된다. 개혁신당은 5월 중 전당대회를 열어 지도체제를 정비하고 선명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준석 개혁신당 화성을 당선인은 12일 오전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에서 지역 주민들에게 당선 감사 인사를 이어갔다.

이 당선인은 자신의 SNS에 주황색 후드티를 입은 채 지역 주민들을 향해 당선 인사를 하는 사진을 올리고 “일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제부터 지체 없이 동탄 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개혁신당은 이 대표가 주말 동안 당선 감사 인사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혁신당은 15일부터 이 대표 등 임시 지도부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당대회 준비에 돌입할 예정이다. 당헌당규상 총선 이후 60일 내에 전당대회를 열고 지도체제를 갖추면 되지만, 22대 국회 개원 전에 마치겠다는 구상이다. 국민의힘이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사퇴로 리더십 공백 상태가 된 상황에서 빠르게 진열을 갖추고 목소리를 내겠다는 것이다. 개혁신당은 5월 말까지 당 정비를 마칠 방침이다.

개혁신당은 야권에서 반윤(반윤석열) 색채를 강화하며 보수 주도권 전쟁을 벌일 전망이다. 이 당선인은 이날 TV조선 유튜브 ‘강펀치’ 전화인터뷰에서 “(여권 선거 패배는) 한동훈 혼자의 책임은 아닐 것”이라며 “첫째로 가장 비판받아야 될 것은 윤석열 정부가 2년 임기 초 동안 안 좋은 모습을 보여줘서 이런 선거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대통령이 변화가 없으면, 지금 정권에서 임기 단축 개헌이나 선제적으로 던지지 않으면 국민이 바라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관여 의혹과 관련해서는 “수사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하면 특검을 갈 수 있다”고 했다. 이 당선인은 ‘해병대 채 상병 사건’의 경우 “박정훈 대령이 재판에서 무죄가 나오면 탄핵사유”라고 주장했다.

김보름 기자 fullmoon@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