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여의도와 소통’ 비서실장 추진… 정치경험 많은 인물 고려

서종민 기자
서종민 기자
  • 입력 2024-04-12 12:00
댓글 0 폰트
야당 입법공세에 대응해야
참신한 정무형 인선 필요


윤석열 대통령이 정무 능력을 바탕으로 한 참신한 인물에 방점을 두고 후임 비서실장 인선을 검토하는 것으로 12일 파악됐다. 4·10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국민의힘 등 여권 참패로 야당 주도의 특검 법안 등 입법 공세에 대처할 수 있는 인사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날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른바 ‘인적 쇄신’에 따른 신임 대통령실 비서실장 인선은 참신성과 정무 능력을 우선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총선 전후로 보고받았다. 제22대 국회에서 192석을 차지한 범야권의 법률안 패스트트랙 추진, 108석 국민의힘 내부 이탈표 발생으로 대통령 재의요구(거부권 행사) 무력화 등 우려까지 나온 상황상 참신한 정무형 인선의 필요성이 불가피해졌다. 윤 대통령은 전날(11일) 오후 이관섭 비서실장의 사의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후임 비서실장으로 정치권 경험이 있는 인사가 필요하다는 얘기가 대통령실과 여권 안팎에서 나온다. 우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본인 의사를 떠나 거명되고 있다. 장 의원의 경우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에도 비서실장 기용설이 나왔다. 당시 윤 대통령은 “현역 의원인데, 전혀 근거 없다”고 선을 그었으나 장 의원이 총선에 불출마한 데 따라 상황이 변했다는 것이다. 이동관 전 방송통신위원장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도 윤 대통령이 현안을 터놓고 논의할 수 있는 인사로 꼽힌다.

다만 이들 3명 중 1명을 발탁하는 경우 야당뿐 아니라 여론 반발 가능성이 있어 윤 대통령으로서는 부담이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에서 이 전 위원장과 관련해 “그냥 누군가의 설이기를 바랄 뿐”이라며 “용산이 아직 정신을 못 차렸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실은 문재인 정부의 임종석·박근혜 정부의 허태열·노무현 정부의 문희상·김대중 정부의 김중권 전 비서실장 등 역대 정부에서 정무 감각을 고려한 초대 비서실장 인선의 전례도 참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앞치마 두루고 계란말이 한 대통령…기자들과 김치찌개 만찬
앞치마 두루고 계란말이 한 대통령…기자들과 김치찌개 만찬 취임 3년 차를 맞아 소통 강화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통령실 출입 기자들을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으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했다. ‘대통령의 저녁 초대’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날 만찬에서 대통령은 김치찌개를 직접 나눠줬다. 당선인 시절이던 2022년 3월 ‘취임 후 김치찌개를 끓여주겠다’고 기자들에게 했던 약속이 약 2년 2개월 만에 성사된 것이다.대통령실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날 만찬 행사에는 출입 기자 200여 명과 대통령실 주요 참모진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과 참모진은 양복 재킷을 벗고 넥타이를 하지 않은 차림으로 앞치마를 했다. 또 윤 대통령은 직접 한우와 돼지갈비 등 고기를 숯불 석쇠에 구워 기자들에게 배식했다.저녁 메뉴로는 안동 한우와 완도 전복, 장흥 버섯, 무안 양파, 강원도 감자, 제주 오겹살, 이천·당진 쌀밥, 남도 배추김치, 여수 돌산 갓김치, 문경 오미자화채, 경남 망개떡, 성주 참외, 고창 수박, 양구 멜론 등 전국 각지에서 공수된 국산 먹거리들이 나왔다. 술은 아예 제공되지 않았다.가장 관심을 받은 음식은 김치찌개와 계란말이였다.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로 선출되기 전인 2021년 9월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김치찌개와 계란말이를 손수 만드는 요리 솜씨를 보여줬다. 대선 기간 당시에 윤 대통령 후보 유세를 취재하던 기자들이 ‘당선되면 TV에 나온 김치찌개를 맛보는 기회를 갖고 싶다’고 하자, 윤 대통령이 "새로운 청사에 초청해 김치찌개를 대접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이어 2022년 3월 당선인 시절 통의동 인수위원회 사무실 인근에서 참모들과 김치찌개로 오찬을 함께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집무실 앞 천막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치찌개 오찬’에 대한 질문을 받고 "청사를 마련해 가면 한번 저녁에 양을 많이 끓여서 같이 먹자"고 재차 답한 바 있다.윤 대통령은 이날 인사말에서 "취임하면서부터 후보 시절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나온 김치찌개와 계란말이를 대접하겠다고 약속했는데 벌써 2년이 지나도록 못 했다"며 "오늘 김치찌개 양이 많아 직접 만들진 못했지만 제 레시피를 운영관에게 적어줘서 그대로 만들었고 직접 배식하겠다"고 말했다.윤 대통령은 숯불 석쇠에 직접 구운 고기와 솥에 끓여져 나온 김치찌개를 기자들에게 나눠줬다. 이어 계란말이도 손수 만들었다.이날 기자단 초청 만찬은 취임 3년 차에 들어 언론계를 포함한 각계와 소통을 넓히려는 의미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지난 4·10 총선 참패 이후 소통 강화를 다짐했고, 이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첫 회담, 취임 2주년 대국민 기자회견 등을 했다.윤 대통령은 보름 전인 지난 9일 회견에서 "저부터 바뀌겠다"며 "앞으로 언론과 소통을 더 자주 하고 언론을 통해 국민께 설명하고 이해시켜 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마무리발언에서도 "이렇게 분위기가 좋은데 미리 자주 할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 앞으로 자주하겠다"고 했다. 만찬이 끝날 무렵에는 각 테이블을 돌며 참석자 전원과 인사했다. 여러 기자들이 이날과 같은 자리를 자주 마련하는 등 언론과 직접 소통을 확대해 달라고 하자 윤 대통령은 "또 만들겠다"고 답했다.이날 만찬에는 정진석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홍철호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김주현 민정수석, 전광삼 시민사회수석, 박춘섭 경제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박상욱 과학기술수석 등 주요 참모진이 자리했다.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