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尹 대통령 지지율 5%p하락한 34%…국민의힘 35%, 민주 33%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4-04-03 06:38
댓글 3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민생토론회 후속 조치 점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연합뉴스-연합뉴스TV 정례 여론조사…尹 영남 지지율 50% 아래로
국힘 4%p 하락·민주 1%p 상승…부울경 국힘 11%p ↓·민주 7% ↑
조국당 11%·개혁신당 3%·녹색정의당 1%·새로운미래 1%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 지지도가 한 달 전보다 5%포인트(p) 내린 34%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여론조사 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달 30일∼31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정례 여론조사에서 윤 대통령의 국정 운영 평가에 대한 긍정 평가는 34%, 부정 평가는 61%로 나타났다. 모름 또는 무응답 비율은 5%였다.

지난달 2∼3일 실시한 직전 조사 당시 윤 대통령 국정 운영 평가는 긍정 39%, 부정 56%로 각각 집계된 바 있다.

연령별로 보면 긍정 평가는 70세 이상에서 58%로 가장 높았고, 부정 평가는 40대에서 78%로 가장 높았다. 직전 조사와 비교하면 전 연령대에서 긍정 평가는 하락, 부정 평가는 상승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긍정 평가는 70세 이상 하락 폭이 가장 컸다. 67%에서 58%로 9%p 떨어졌다. 뒤이어 50대(39%→31%), 60대(55%→48%)에서 각각 8%p, 7%p 하락했다. 40대(22%→20%), 30대(26%→25%), 18∼29세(26%→24%)도 소폭 내렸다.

부정 평가로는 18∼29세(57%→69%)가 상승 폭이 12%p로 가장 컸고, 50대(59%→66%)·60대(43%→50%)도 각각 7%p 올랐다. 70세 이상(28%→31%), 40대(76%→78%), 30대(69%→70%)는 소폭 상승했다.

권역별 긍정 평가는 강원·제주(36%→48%)와 대전·세종·충청(39%→39%)을 빼고 모두 하락했다. 강원·제주는 긍정 평가가 12%p 올랐다.

반대로 영남 지역인 대구·경북(57%→46%)과 부산·울산·경남(54%→45%)에서 긍정 평가가 50% 미만으로 내려갔다. 대구·경북의 하락 폭이 11%p로 가장 컸고, 부산·울산·경남이 9%p 하락으로 뒤를 이었다. 인천·경기(34%→28%), 서울(38%→35%) 등 수도권에서도 긍정 평가가 하락했다.

부정 평가는 강원·제주(60%→47%)를 빼고 모두 올랐다. 대구·경북(37%→46%)이 9%p로 가장 크게 올랐고, 인천·경기(59%→68%), 부산·울산·경남(43%→50%), 서울(56%→59%), 대전·세종·충청(55%→57%), 광주·전라(85%→87%)도 상승했다.

정치 성향별로는 보수의 66%, 중도 26%, 진보 9%가 윤 대통령 국정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35%, 더불어민주당 33%, 조국혁신당 11%, 개혁신당 3%, 녹색정의당·새로운미래 각각 1% 순이었다.

직전 조사 대비 국민의힘은 지지율이 4%p 내렸고, 민주당은 1%p 오르면서 양당 간 격차는 2%p로 줄어들었다.

연령별로 평가하면 국민의힘 지지도는 60대(57%→49%), 50대(40%→33%), 30대(25%→19%)에서 5%p 넘게 내렸고, 70세 이상(64%→61%)도 하락했다. 18∼29세(24%→25%)에서는 소폭 올랐고, 40대에서는 23%를 유지했다.

민주당 지지도는 9%p 하락한 40대(53%→44%)를 제외하고는 대체로 올랐다. 18∼29세(26%→33%), 50대(35%→36%), 60대(24%→28%), 70세 이상(17%→20%)에서 상승했고, 30대에서는 36%를 유지했다.

지난달 창당한 조국혁신당은 50대(19%), 60대(14%), 40대(13%) 순으로 10% 넘는 지지도를 보였다. 30대에서는 9%, 70세 이상 5%였고, 18∼29세는 1%였다.

권역별로 보면 국민의힘은 강원·제주(30%→42%)와 광주·전라(9%→9%)를 제외하고 지지도가 하락했다. 특히 부산·울산·경남(54%→43%)에서 하락 폭이 11%p로 가장 컸고, 대구·경북(55%→49%), 대전·세종·충청(44%→38%), 인천·경기(35%→30%)에서 5%p 넘게 떨어졌다. 서울(38%→37%)은 소폭 하락했다.

민주당은 대전·세종·충청(25%→37%)에서 가장 높은 12%p가 올랐고, 광주·전라(51%→60%), 부산·울산·경남(22%→29%)도 각각 9%p, 7%p가 올랐다. 반대로 강원·제주(42%→31%), 대구·경북(17%→9%), 서울(32%→27%)에서는 지지도가 하락했고, 인천·경기는 37%를 유지했다.

조국혁신당은 광주·전라와 대구·경북 각각 13%, 부산·울산·경남 12%, 인천·경기 11%, 서울과 대전·세종·충청 각각 9%, 강원·제주 6%의 지지도를 보였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p였다.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전화면접 100%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2.4%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