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야밤 타이어 연쇄 펑크 伊 미스터리…‘마피아 협박’ 추측까지, 알고보니 개가 범인

곽선미 기자
곽선미 기자
  • 입력 2023-12-06 06:06
  • 수정 2023-12-06 06:1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야간에 타이어 물어뜯는 빌리. 연합뉴스(라이(RAI) 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남부 몰리세에서 차량 여러 대의 타이어를 펑크낸 범인이 붙잡혔는데, 알고 보니 범인은 개였다.

5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공영 방송 라이(RAI) 등에 따르면 몰리세 지역의 역사 지구인 바스토지라르디에선 최근 몇 달 간 주차된 차량의 타이어가 펑크 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7월 첫 번째 피해 신고가 접수된 이후 경찰이 조사에 나섰지만, 범인의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10월 말에는 같은 지역에서 차량 4대가 잇따라 피해를 봤다.

경찰은 범인을 잡기 위해 민간인 복장을 하고 순찰에 나섰지만, 아무것도 찾아내지 못했다. 사건이 미궁에 빠지면서 약 600명의 주민이 사는 바스토지라르디에선 온갖 추측이 난무했다.

주민 간 불화나 마피아 조직원이 누군가를 협박하기 위해 일부러 타이어 펑크를 낸 것이라는 소문까지 퍼졌다.

잠복근무에도 별다른 소득이 없자 경찰은 피해 지역 주변에 감시 카메라를 설치했고, 지난주 드디어 범인을 찾아냈다.

피해 차량이 주차된 곳 인근에 사는 ‘빌리’라는 이름의 개였다. 감시 카메라에는 빌리가 여러 대의 차량 타이어를 사정없이 물어뜯는 장면이 고스란히 녹화됐다. 수의사들은 빌리의 행동이 치아 문제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극심한 치은염으로 인해 통증을 분산시키기 위해 타이어를 힘껏 깨물었다는 것이다. 경찰은 수소문 끝에 빌리의 주인을 찾아냈다. 이 여주인의 차량 타이어 역시 펑크가 났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매체는 견주가 책임지고 피해 보상을 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곽선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