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신동엽 “돈 벌려고 야한 농담…끝나면 죄책감으로 엉엉 울어”

  • 입력 2023-10-04 08:03
  • 수정 2023-10-04 08:04
댓글 6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개그맨 신동엽이 19금 유머와 관련해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다섯 번째 짠 화사, 매직아이 ’이거 사과예요?‘ EP.06’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게스트로는 그룹 ‘마마무’ 멤버 겸 가수 화사가 출연했다.

본격적인 대화에 앞서 간접광고(PPL) 상품인 헤어 케어 제품이 등장하자 신동엽은 직접 써본 뒤 “화사에게도 챙겨주자”고 말했다. “왜냐하면 화사가 서는 무대가 조명이 굉장히 현란하잖아. 이 제품은 뿌리자마자 모근을 꽉 잡아준다”고 부연했다.

이를 들은 개그맨 정호철은 “선배님이 꽉 잡아준다고 하니 조금 야하게 들린다”고 했다. 그러자 신동엽은 “너 정말 저질이구나”라며 농담했다. “그러지말라. 너처럼 근본적으로 저질인 애는 이런 거 조심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신동엽은 “나는 돈 벌려고 가끔 짓궂은 농담도 하곤 하는데, 끝나고 그 죄책감 때문에 엉엉 운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정호철에게 “너는 그냥 저질이다. 맥락없이 그냥 저질”이라고 농담을 던지며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아울러 신동엽은 “우리 큰 형, 작은 형이 30대 초반에 머리가 다 날아갔다. 나는 20대 중반에 데뷔했다. 얼마나 불안한 30대 초중반을 맞이했는지 아냐. 지금도 (모발) 관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