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박수홍·한예슬·김건모도 ‘고소’… 연예인에 “약점 폭로할까?” 돈 뜯어낸 유튜버 구속영장

김대영 기자
김대영 기자
  • 입력 2023-09-28 15:25
댓글 44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약점 폭로를 빌미로 연예인들을 협박해 수억 원을 받아낸 혐의를 받는 ‘가로세로연구소’ 출신 유튜버 김용호(47) 씨. 뉴시스



연예인들로부터 약점을 폭로하지 않는 대가로 수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는 ‘가로세로연구소’ 출신 유튜버 김용호(47) 씨가 구속 기로에 놓였다. 김 씨와 함께 유튜브 채널에 출연했던 강용석 변호사도 경찰에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공갈 혐의를 받는 김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 씨는 지난 2020년 8월부터 복수의 연예인을 상대로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약점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며, 이를 무마하는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강 변호사도 이와 비슷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김 씨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 수색을 했으며, 두 차례에 걸쳐 소환 조사했다. 앞서 김 씨는 방송인 박수홍, 배우 한예슬, 가수 김건모 전처 등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돼 법적 공방을 벌였다.

김대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