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잔칫날 된 서울구치소 앞’… 이재명 지지자들 서로 부둥켜 안으며 환호

임대환 기자
임대환 기자
  • 입력 2023-09-27 05:15
  • 수정 2023-09-27 06:28
댓글 2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연합뉴스



서울구치소 앞 지지자들 ‘정치 검찰 탄핵하라’ 구호
보수 단체 회원들은 ‘한숨’


구속 위기를 맞았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결정에 따라 영장심사 후 대기 중이던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정문 밖으로 27일 오전 모습을 드러내자 지지자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3시 49분쯤 당초 입고 있던 양복에 검은 점퍼를 걸친 차림으로 서울구치소 정문을 걸어 나왔다. 전날 오전부터 장시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고 대기한 탓인지 표정에서 피로감이 엿보였다.

전날 밤부터 뜬눈으로 서울구치소 앞에서 기다리던 지지자 250여 명(경찰 추산)은 이 대표가 입구에서 민주당 의원 등과 악수하는 모습을 보며 “이재명”을 연호했다.

몇몇 지지자들은 서로를 부둥켜안으며 눈물을 쏟았고 “정치 검찰 탄핵하라”는 구호도 가끔 울려 퍼졌다.

이 대표가 구치소 입구 앞에 세워져 있던 승합차에 올라타 100여m 떨어진 서울구치소 삼거리에 내린 뒤, 취재진에게 구속영장 기각에 대한 소감을 밝히는 내내 지지자들의 함성은 끊이지 않았다.

이 대표는 “인권의 최후 보루를 증명해준 사법부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는 등 소감을 전한 뒤 다시 차량에 올라타 오전 4시 1분께 서울구치소를 빠져나갔다.

앞서 이날 오전 2시 24분쯤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을 때부터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하던 지지자들 사이에서는 환호성이 터지며 축제 분위기가 이어졌다. 초조한 표정으로 대기하던 이들은 휴대전화로 관련 기사를 확인한 뒤 이 대표를 위한 응원가를 크게 틀고 노래를 부르며 기뻐했다.

반면, 지지단체들로부터 수십m 떨어진 주차장에 모여있던 보수단체 회원 30여 명은 구속영장 기각 소식을 접하자 한숨을 내쉬는 등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린 모습을 보였다. 전날부터 ‘구속 수사’를 촉구하며 지지단체와 맞불집회를 했던 이들은 기대와 다른 결과에 고개를 내저으며 침통해 했다.

경찰은 전날부터 양측 간 충돌 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서울구치소 주변에 경력 13개 중대, 900여 명을 배치했다.

임대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