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무사생환’…이재명, 체포안 가결에도 살아 돌아온 3번째 의원

임대환 기자
임대환 기자
  • 입력 2023-09-27 06:13
  • 수정 2023-09-27 06:29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오전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 앞에서 구속영장이 기각된 뒤 소회를 밝히고 있다. 뉴시스



1987년 이후 체포동의안 상정 총 58건…표결 28건, 가결 11건
구속은 8명…영장 재청구 전례는 없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기각되면서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후 구속을 피한 3번째 현역의원이 됐다.

27일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현행 헌법이 마련된 1987년 이후인 13대 국회(1988년 5월 개원)부터 이 대표까지 국회에서 가결된 현직 의원에 대한 체포 동의안은 모두 11건이었다.

이 가운데 현영희(2012년)·하영제(2023년) 의원과 이 대표까지 모두 3명이 구속을 피했다. 그러나 이들 3명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사유는 모두 제각각이다.

당시 현 의원에 대해 법원은 도주·증거인멸 우려가 없고 범죄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영장을 발부하지 않았다. 다만, 현 의원은 대법원에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형을 받았다.

하영제 의원은 범행을 대부분 자백했다는 이유로 영장 청구가 기각됐다. 그는 올해 5월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이 법원의 기각 결정에도 불구하고 재차 구속영장을 청구한 사례는 아직 없다. 이 대표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검찰이 향후 어떤 입장을 취할 지 주목되는 대목이다.

박은태(1995년)·강성종(2010년)·박주선(2012년)·이석기(2013년)·박기춘(2015년)·정정순(2020년)·이상직(2021년)·정찬민(2021년) 등 8명의 의원들은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뒤 영장이 발부돼 구속된 사람들이다. 구속된 의원들은 대법원까지 간 끝에 예외 없이 유죄가 확정됐다. 벌금 80만 원을 선고받은 박주선 의원을 제외하면 전부 피선거권이 박탈되는 금고형 이상의 형이 선고됐다. 현 의원을 포함해 판결이 확정된 의원들 전원이 유죄를 선고받은 셈이다.

헌법 44조에 따라 국회의원은 현행범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회기 중 국회의 동의 없이 체포 또는 구금되지 않는다. 의원을 구속하려면 체포동의안을 상정해 의원 과반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1987년 이후 현직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박재규 의원(1989년)부터 이 대표까지 총 58건 상정됐다. 이 가운데 표결에 오른 것은 28건으로, 그중 11건이 가결됐고 17건이 부결됐다. 나머지 30건은 임기 만료 등 이유로 폐기되거나 철회됐다.

임대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