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운명의 날 맞은 이재명’ 서울중앙지법 도착…곧 영장심사 시작

임대환 기자
임대환 기자
  • 입력 2023-09-26 08:56
  • 수정 2023-09-26 10:18
댓글 15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6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으로 출발해 오전 10시쯤 법원에 도착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8시 30분쯤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 응급실을 나섰다. 그는 옅은 미소를 띤 채 같은 당 정청래·고민정·서영교 의원 등 최고위원들과 악수한 뒤 승합차를 타고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으로 향했다.

흰색 셔츠에 검은색 양복을 입고 한 손에는 지팡이를 쥔 채 나온 이 대표는 중심을 잡지 못하고 잠시 휘청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병원 앞에 나온 지지자들은 “대표님 힘내십시오” 등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이후 이 대표를 태운 차량은 오전 10시 3분,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도착했다. 차에서 내린 이 대표는 지팡이와 우산을 직접 들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없이 곧바로 법원 청사로 들어갔다.

이날 진행되는 영장심사 예정 시간은 오전 10시였다. 빗길 교통 정체로 이 대표가 탄 차가 법원에 늦게 도착하면서 영장심사 시간도 다소 지연됐다.

서울중앙지법 321호 법정에서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임대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