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쓰리랑 부부’ 지영옥 “지인에 카드 빌려줬다 집 날려”

  • 입력 2023-09-18 09:00
  • 수정 2023-09-18 14:18
댓글 5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개그 코너 ‘쓰리랑 부부’로 이름을 알린 개그우먼 지영옥이 사기를 당해 고통 받았던 과거를 떠올렸다.

지영옥은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 그동안 사기만 5번 당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영화 제작자, 피부 관리사 등 지인에게 카드를 빌려줬는데 자신의 돈을 함부로 쓰고 잠적했다고 했다.

지영옥은 “다른 사람들이 보면 저보고 멍청이라고 여기겠지만 난 돈보다도 사람을 믿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재산뿐만 아니라 집과 사람마저 잃은 그녀는 대인기피증, 우울증을 겪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지영옥은 한때는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할 정도로 벼랑 끝에 내몰렸다고 고백했다. 밤에 잘 때마다 죽음에 대해 생각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자신을 불쌍하게 보는 게 싫었다며 ‘살아야겠다’고 마음을 다잡았다고 했다.

지영옥은 1980년대 말 KBS 2TV ‘쇼 비디오 자키’ 코너 ‘쓰리랑 부부’에서 집주인 역할로 ‘방 빼’라는 유행어를 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컷오프’ 노웅래, 단식농성 돌입…“금품 재판 받는게 나 혼자 아냐”
‘컷오프’ 노웅래, 단식농성 돌입…“금품 재판 받는게 나 혼자 아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당의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에 "사천 공천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명백한 당의 횡포"라며 반발했다. 노 의원은 결국 이날 오후부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공관위가 발표한 컷오프 결정에 반발해 무기한 단기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민주당 공천이 바로잡힐 때까지 무기한 단식 농성을 하기로 했다"며 "공천 횡포 독재다. 즉각 공관위원장이 해명하고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단식농성을 위한 침낭을 옆에 둔 채 자신의 지역구에 대한 전략선거구 지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공천관리위원회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갑에 대해 전략선거구 지정을 요청하기로 의결한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위 결정을 승복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근거가 무엇인지, 기준이 무엇인지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금품 관련 재판을 받는 것은 저 혼자만 아니다. 그런데 저에 대해서만 전략 지역으로 한다는 것은 명백히 고무줄 잣대"라고 비판했다.노 의원은 "지역에 8명의 후보가 뛰고 있고 저는 10% 이상 격차로 상대 후보에 이기고 있는데 뚱딴지 같이 전략지역으로 선정한다는 것은 공관위가 결국 대표에게 놀아나서 꼭두각시 역할밖에 하지 않는 것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그는 "당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라 이재명 대표를 지키려는 이 대표 측근을 꽂는 공천을 하며 선거 본심을 드러내고 있다"며 "지난해 5월 당원 투표로 정한 특별당규를 무시하고 밀실 결정을 하고 당규에도 없는 전략지역으로 정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한편,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서울 마포갑을 비롯해 서울 동작을·경기 광명을·경기 의정부을·충남 홍성·예산 등 5개 선거구를 전략 선거구로 지정할 것을 요청하기로 의결했다.이에 따라 노 의원을 비롯해 해당 지역구 현역인 김민철·이수진·양기대 의원이 컷오프됐다. 이 중 이수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