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김성현, PGA 캐나다오픈 첫날 1타차 공동5위

  • 입력 2023-06-09 07:4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김성현의 티샷.[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 김성현이 시즌 최고 성적에 도전한다.

김성현은 9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오크데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PGA 투어 RBC 캐나다오픈(총상금 9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5언더파를 때린 공동선두 그룹에 불과 1타 뒤진 공동 5위에 오른 김성현은 지난해 10월 슈라이너스 칠드런스 오픈 공동4위에 이어 두 번째 톱10 진입을 예고했다.

지난해 콘페리투어를 거쳐 PGA투어에 입성한 김성현은 올해 들어서는 톱10 입상이 없다.

1월 소니오픈 공동 12위가 올해 최고 성적이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성현은 12, 16, 18번 홀에서 버디를 챙기며 차근차근 타수를 줄였고 2번 홀(파4)에서 버디를 보탠 뒤 7번 홀(파5)에서 1타를 더 줄여 공동선두에 올랐다

하지만 김성현은 8번 홀(파4) 보기로 공동선두에서 밀려난 게 아쉬웠다.

션두 그룹에는 코리 코너스(캐나다)가 눈에 띄었다.

캐나다오픈에서 캐나다 선수가 마지막으로 우승한 게 무려 69년 전인 1954년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당시 우승한 팻 플레처는 국적만 캐나다일 뿐 잉글랜드에서 태어나 캐나다에서 태어난 캐나다 선수의 마지막 우승은 109년 전인 1914년 칼 케퍼로 거슬러 올라간다.

PGA투어에서 2승을 거둔 코너스는 보기 없이 버디 5개를 솎아내 에런 라이, 저스틴 로워, 체슨 하들리(이상 미국) 등과 함께 공동선두에 올랐다.

맷 피츠패트릭(잉글랜드) 등이 김성현과 함께 1타차 공동5위 그룹에 포진했다.

PGA투어와 LIV 골프의 합병으로 심란한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1언더파 71타로 첫날을 마쳤다.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매킬로이는 버디 5개에 보기 4개를 곁들였다.

노승열도 1언더파를 쳤다.

강성훈은 1오버파 73타에 그쳤고 배상문은 3오버파 75타로 컷 탈락 위기에 몰렸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주최한 북콘서트에 참석했다가 법무부 감찰을 받는 이성윤(61)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내 입을 틀어막는다고 해서 치부가 가려지느냐”며 반발했다.이 위원은 4일 SNS를 통해 법무부 감찰관실에 문답서를 제출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제는 장관도 교수도 아닌, 자연인으로 돌아온 옛 상사의 북콘서트에서 덕담한 것이 공정성을 의심받을 우려가 있는 자와 교류한 것이고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는데 그저 황당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과 회동했다고 보도됐던 것을 거론하며 “이런 것이 전형적인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은 “윤 전 총장 징계 당시, 사건 관계인인 언론 사주와의 만남은 불문(不問) 처리되며 징계사유로 인정조차 되지 않았다”며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 본질적으로 같은 걸 자의적으로 다르게 취급하는 것이 윤석열식 공정이고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이 위원은 당시 북콘서트에서 자신이 ‘무도한 검찰정권’ ‘전두환의 하나회에 비견되는 윤석열 사단의 무도한 수사방식’ 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이 정도 의견 표명도 제약된다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과 민주주의 근간이 흔들릴 것”이라고 반박했다.이 위원은 지난달 6일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조 전 장관의 책 ‘디케의 눈물’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진행을 맡았다.법무부는 이 위원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공소유지를 책임졌던 피의자와 접촉했다는 점에서 국가공무원법과 검사윤리강령 위반 소지가 있다며 감찰 개시를 결정했다.임대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