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명불허전’ 커쇼… 통산 63번째 7이닝 무실점 ‘쾌투’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6-09 11:32
  • 수정 2023-06-09 12:0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LA 다저스의 클레이턴 커쇼가 9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경기에서 전력투구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MLB 신시내티전 선발 등판
시즌 8승… NL 다승 1위 질주
통산 2900탈삼진 기록 작성


LA 다저스의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35)가 6월 들어 빅리그 최고 투수의 면모를 다시 뽐내고 있다.

커쇼는 9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을 5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다. 커쇼의 완벽한 호투를 앞세운 다저스는 6-0으로 이겼고, 최근 4연패의 사슬을 함께 끊어냈다. 커쇼는 시즌 8승째(4패)를 챙겨 내셔널리그 다승 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95다.

커쇼에게 지난 5월은 악몽이었다. 4월 월간 성적 5승 1패에 평균자책점 1.89의 빼어난 호투를 선보였던 커쇼는 5월에 치른 5경기에서 1승 3패, 평균자책점 5.55로 크게 흔들렸다. 특히 5월 중순 이후 등판한 3경기에선 총 12.2이닝을 소화하는 데 그쳤고, 무려 10실점을 남겼다.

그러나 커쇼는 이번 신시내티전까지 6월 두 차례 등판에서 모두 7이닝 이상을 던졌고, 2승에 평균자책점 1.29를 유지 중이다. 메이저리그닷컴 등에 따르면, 커쇼는 이번 신시내티전에서 구단 신기록도 세웠다. 커쇼는 개인 통산 63번째 7이닝 이상 무실점 투구에 성공했고, 이 부문 구단 최고 기록을 갖고 있는 돈 서튼(63회)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서튼은 1970∼1980년대 활약한 다저스 레전드 투수로, 통산 324승을 올렸다.

대망의 3000탈삼진도 가시권에 들어왔다. 커쇼는 이날 9개의 삼진을 추가, 개인 통산 삼진 개수를 2900개로 늘렸다. 3000탈삼진은 15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메이저리그에서 단 19명이 도달한 대기록. 남은 시즌 큰 부상 등을 피하면 최소 20경기 이상의 등판이 가능하다. 그래서 3000탈삼진은 올해 달성될 가능성이 크다. 커쇼는 경기 뒤 “최근에 연패 중이었고, 나는 연패를 끊으려 노력했다. 타자들이 6점을 내주며 잘해줬기에 나는 이 리드를 지켜야 했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정세영 기자 niners@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주최한 북콘서트에 참석했다가 법무부 감찰을 받는 이성윤(61)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내 입을 틀어막는다고 해서 치부가 가려지느냐”며 반발했다.이 위원은 4일 SNS를 통해 법무부 감찰관실에 문답서를 제출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제는 장관도 교수도 아닌, 자연인으로 돌아온 옛 상사의 북콘서트에서 덕담한 것이 공정성을 의심받을 우려가 있는 자와 교류한 것이고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는데 그저 황당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과 회동했다고 보도됐던 것을 거론하며 “이런 것이 전형적인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은 “윤 전 총장 징계 당시, 사건 관계인인 언론 사주와의 만남은 불문(不問) 처리되며 징계사유로 인정조차 되지 않았다”며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 본질적으로 같은 걸 자의적으로 다르게 취급하는 것이 윤석열식 공정이고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이 위원은 당시 북콘서트에서 자신이 ‘무도한 검찰정권’ ‘전두환의 하나회에 비견되는 윤석열 사단의 무도한 수사방식’ 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이 정도 의견 표명도 제약된다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과 민주주의 근간이 흔들릴 것”이라고 반박했다.이 위원은 지난달 6일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조 전 장관의 책 ‘디케의 눈물’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진행을 맡았다.법무부는 이 위원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공소유지를 책임졌던 피의자와 접촉했다는 점에서 국가공무원법과 검사윤리강령 위반 소지가 있다며 감찰 개시를 결정했다.임대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