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반도체기술 해외유출하면… 한국은 무죄, 대만은 실형

임정환 기자 외 1명
임정환 기자 외 1명
  • 입력 2023-06-08 11:45
댓글 0 폰트
■ 전경련, 양형기준 강화 건의

최근 5년간 93건… 月 1.6건꼴
1심 무죄 60%… 집유도 27%
진지한 반성 등 감경요소 많아
대만 간첩죄 적용 최대 12년형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반도체, 2차전지 등 주력 산업을 중심으로 산업기술 해외 유출이 빈번해지고 있지만 대부분 ‘솜방망이’ 처벌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영향 기준과 불합리한 형의 감경요소가 원인으로 분석됐다. 한국과 기술 경쟁 관계인 대만 등이 기술 유출을 ‘간첩 행위’로 분류해 대응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재계는 기술 유출이 국가 경쟁력을 훼손하는 중범죄인 만큼 양형기준을 대폭 높여야 한다고 제기하고 나섰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8일 대법원 양형위원회에 기술 유출 범죄의 양형기준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반도체, 2차전지 등 주력 산업을 중심으로 기술의 해외유출이 발생해 기업의 생존과 국가경쟁력을 위협하고 있으나 실제 처벌은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기술유출 범죄는 최근 5년간 총 93건이 적발됐다. 매달 1.6건꼴로 핵심 기술이 유출됐다.

반면 처벌 수위는 매우 약했다. 2022년 대법원 사법연감을 보면 2021년 산업기술보호법 위반으로 재판에 넘겨진 1심 사건 총 33건 중 무죄(60.6%)와 집행유예(27.2%)가 총 87.8%를 차지했다. 실형과 재산형(벌금 등)은 각각 2건(6.1%)에 그쳤다.

전경련은 해외 사례를 바탕으로 한국도 현행 양형기준(1년∼3년 6개월)을 상향 조정해야 한다고 제기했다. 반도체 시장에서 한국과 기술 경쟁 중인 대만은 지난해부터 기술 유출을 간첩 행위에 포함해 엄벌하고 있다. 대만은 국가핵심기술을 해외에 유출하면 5~12년의 유기징역과 500만~1억 대만달러(약 42억 원)의 벌금을 부과한다. 미국은 최대 21년형의 징역형에 처해진다.

전경련은 현행 양형기준상의 감경 요소도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대검찰청 연구용역 보고서에 따르면 영업비밀 침해 판결문 60건에 나타난 감경 요소 중 ‘형사처벌 전력 없음(32건)’과 ‘진지한 반성(15건)’이 가장 많았다. 전경련은 “기술 유출 범죄는 범행 동기와 피해 규모 등이 빈곤형 절도와 달라 초범도 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는 대기업의 중소기업·스타트업에 대한 기술 탈취를 근절하기 위한 취지로 현행 3배 이내인 징벌적 손해 배상 범위를 5배 이내로 확대하는 내용을 뼈대로 한 ‘중소기업 기술보호 지원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해외 기술 유출 방지를 위해 국가정보원과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예방·분쟁·회복단계와 인프라 구축 등 기술침해 전 과정에 걸쳐 통합·연계 지원도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임정환·최준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