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디커플링 심화에… 미, 대중수입 17년만에 최저

황혜진 기자 외 1명
황혜진 기자 외 1명
  • 입력 2023-06-08 11:56
댓글 폰트
■ 미·중 갈등 속 무역구조 변화

미, 수입품 중 중 차지 비율 15%
2021년 3월 20%서 급격 하락

중, 전체 수출액 전년비 7.5% 급감
세계의 공장 역할 갈수록 축소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미국의 대중 디커플링(탈동조화) 정책이 본격화되면서 미국 수입액에서 중국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17여 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주도형 경제구조인 중국도 대미 수출이 감소하면서 내수 중심으로 경제 축이 옮겨가고 있다. 미·중 갈등에 그동안 긴밀하게 연결됐던 두 국가 간 경제 고리가 약해지면서 세계 경제를 이끄는 주요 2개국(G2)의 경제 구조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7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미국 인구통계국의 무역 통계를 분석한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전체 상품 수입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 4월 15.4%까지 떨어졌다. 이는 지난 2006년 10월 이후 16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2021년 3월까지만 해도 이 수치는 20%에 육박했지만 이후 하락세로 전환한 뒤 지난해 9월(17.5%) 이후 하락 속도가 빨라졌다. WSJ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도입한 전방위 대중 관세 조치가 (비중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도했다.

중국 경제구조도 변하고 있다.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 수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5% 급감해 3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같은 달 수입액(2177억 달러)도 4.5% 줄면서 지난해 10월 이후 7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세계의 공장 역할을 하며 무역으로 먹고살던 중국의 교역 규모가 갈수록 쪼그라들고 있는 것이다. 특히 대미 무역(-5.5%)과 대일 무역(-3.5%) 규모가 감소해 미국을 중심으로 한 서방과의 갈등이 교역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정부는 감소하는 무역 대신 내수를 통한 경제 활성화에 나섰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지난해 12월 15일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2023년 경제운영의 최우선 목표로 내수 확대를 꼽았다.

미·중 간 교역 축소 흐름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니컬러스 번스 주중 미국대사는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글로벌 임팩트 포럼’의 화상에서 미국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에 대한 중국의 제재와 관련, “우리는 저항하고 반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트 캠벨 국가안보회의(NSC) 인·태 조정관도 이날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대담에서 “인도·태평양 거의 모든 국가가 최근 중국 움직임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며 “동맹·파트너와의 협력을 통해 우리 운영체제를 보호하고 안정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혜진 기자 best@munhwa.com, 베이징 = 박준우 특파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대리 자수 부탁? 경찰, 김호중-매니저 통화 녹취록 확보
대리 자수 부탁? 경찰, 김호중-매니저 통화 녹취록 확보 경찰이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트로트 가수 김호중(33) 씨 대신 허위로 자수했던 매니저의 휴대전화에서 사고 직후 김 씨와 나눈 통화 녹취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인 이유로 해석된다.29일 경찰은 김 씨 매니저 휴대전화에 자동 녹음기능을 통해 저장된 김 씨와의 사고 직후 통화 내용 녹음 파일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녹취를 근거로 김 씨에 대한 혐의를 기존보다 형량이 무거운 범인도피교사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녹음 파일에는 사고 직후 ‘대신 자수해 달라’는 김 씨의 부탁이 담겼을 것으로 예상된다.경찰의 이 같은 증거 확보는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이 지난 27일 기자 간담회에서 “객관적 증거가 있고 참고인 조사를 충분히 했기 때문에 거짓말 탐지기 조사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보인 이유로 보인다. 경찰이 김 씨의 혐의 입증을 위해 또 하나 집중하는 것은 바로 김 씨가 함구하고 있는 휴대전화 비밀번호다. 김 씨는 앞서 구속되기 전 경찰 휴대전화 임의제출 요구를 거부하다 아이폰 3대가 압수되자 “‘사생활이 담겨있다’는 이유로 비밀번호를 경찰에 알려주지 않았고, 수사 비협조 논란이 일자 다시 변호인을 통해 비밀번호를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이폰은 보안 수준이 높아서 비밀번호 잠금을 해제하지 못하면 사실상 포렌식이 어렵다.한편 김 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술을 마신 채 차를 몰다 서울 강남구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3시간여 뒤 김 씨 매니저가 ‘내가 사고를 냈다’며 허위 자백을 하고 김 씨는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석해 김 씨와 소속사가 운전자 바꿔치기 등 조직적으로 사고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이 커졌다. 특히 CCTV 영상과 술자리 동석자 발언 등 잇단 음주 정황에도 김 씨는 음주를 부인하다 사고 열흘 만인 지난 19일 밤 돌연 입장을 바꿔 혐의를 시인했다.법원은 김 씨에게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고 보고 24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