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2024 파리 올림픽’ 공식 기념주화 나온다

박정경 기자
박정경 기자
  • 입력 2023-06-07 11:5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주한 프랑스대사관에서 열린 ‘파리 2024 올림픽 공식 기념주화’ 출시 발표회에서 모델이 첫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된 ‘브레이킹’을 포함한 5가지 스포츠 종목을 표현한 은화 5종 세트(판매가격 59만4000원)를 들어 보이고 있다. 박윤슬 기자



오늘부터 내달 23일까지 예약

2024 파리 하계올림픽 공식 기념주화가 출시됐다. 1924년 이후 100년 만에 파리에서 올림픽이 다시 열리는 가운데 기념주화에는 경기장으로 활용될 베르사유 궁전 등 역사적 명소가 담겼다.

기념주화의 한국 내 공식 판매권자인 풍산화동양행은 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주한프랑스대사관에서 ‘파리 2024 올림픽 공식 기념주화’ 출시 발표회를 열고 주화 실물을 공개했다. 이번 파리 올림픽은 베르사유 궁전, 루브르 박물관, 앵발리드 등 파리의 다양한 문화유산을 활용한 시설에서 경기가 진행되는데, 프랑스 조폐국은 관련 명소를 기념주화에 담았다.

공개된 기념주화는 △프랑스 절대왕정의 상징인 베르사유 궁전 금화(31.1g) △프랑스의 문화유산을 담은 금화 3종 세트(7.78g) △첫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된 ‘브레이킹’을 포함한 5가지 스포츠 종목을 표현한 은화 5종 세트(22.2g) △올림픽 공식 마스코트인 ‘프리주’가 들어간 마스코트 금화(7.78g) △마스코트 은화(35g) 등 5가지로 구성됐다. 가격은 △베르사유 궁전 금화 594만 원 △금화 3종 세트 462만 원 △은화 5종 세트 59만4000원 △마스코트 금화 154만 원 △마스코트 은화 15만4000원이다.

파리 하계올림픽 기념주화는 이날부터 7월 23일까지 기업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전국 우체국 그리고 풍산화동양행에서 예약 접수한다. 온라인은 현대 H몰, 더현대닷컴, 펀샵에서 주문이 가능하다. 하나은행의 경우 모바일 앱인 하나1Q 앱에서만 주문할 수 있다.

박정경 기자 verite@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