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미 SEC, 법원에 가상화폐거래소 ‘바이낸스 자산압류’ 요청

황혜진 기자
황혜진 기자
  • 입력 2023-06-07 12:03
댓글 0 폰트
자국 내 지주회사 2곳 등 대상
코인베이스도 증권법위반 고소


미국 증권 감독당국인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세계 최대 가상화폐거래소인 바이낸스와 이 회사 CEO 자오창펑을 증권법 위반 혐의로 고소한 데 이어 바이낸스의 자산 압류를 요청했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SEC는 이날 워싱턴DC 연방법원에 제출한 신청서에서 “바이낸스가 수년간 미국 법률을 무시하고, 규제 감독을 회피해 왔다”며 자산 동결을 위한 임시 명령을 요청했다. SEC는 자오창펑 CEO가 관장하는 시그마 체인과 메리트 피크 등 외국 법인 2곳이 바이낸스의 자금과 부적절하게 뒤섞인 고객 자금 수십억 달러의 통로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동결 명령 대상은 바이낸스의 미국 내 지주회사 2곳으로, 악소스은행과 현재 폐업한 실버게이트은행, 프라임 트러스트 등이 보유한 수십 개 계좌가 포함되지만, 미국의 규제를 받지 않는 국제거래소는 제외됐다.

SEC는 이날 미국 최대 가상화폐거래소인 코인베이스도 뉴욕 남부연방지방법원에 고소했다. SEC는 소장에서 코인베이스가 최소 2019년부터 가상화폐 취급을 통해 수십억 달러를 벌었으나 투자자 보호를 위한 공개 의무를 회피해 증권법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미 당국의 이 같은 규제 움직임에 국내 가상자산 시장 업계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바이낸스가 지난 3월 국내 가상화폐거래소인 고팍스를 인수, 금융당국의 사업자 변경 신고 수리를 기다리고 있지만 이번 제소가 발목을 잡을 수 있어서다. SEC의 바이낸스 자산 동결 조치로 인해 국내 투자자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황혜진 기자 best@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올해 청약시장은 ‘뉴타운 전성시대’…분양 불패 이어가고, 인근 집값도 끌어올려
올해 청약시장은 ‘뉴타운 전성시대’…분양 불패 이어가고, 인근 집값도 끌어올려 올해 수도권 청약시장은 그야말로 ‘뉴타운 전성시대’다. 뉴타운 지역에 공급되는 단지들이 줄줄이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고, 기존 분양 단지들도 애초 분양가보다 ‘억대’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다.28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지난 6월 서울 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의 마지막 단지로 분양했던 ‘DMC 가재울 아이파크’는 1순위 평균 경쟁률이 89.85대 1에 달했다. 7월 서울 관악구 신림뉴타운의 첫 분양 단지로 선보인 ‘서울대벤처타운역 푸르지오’는 1순위 평균 31.1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8월 서울 동대문구 이문·휘경뉴타운에 공급된 ‘래미안 라그란데’는 1순위 평균 경쟁률 79.11대 1을 찍었다. 같은 달 경기 광명시 광명뉴타운에서 분양한 ‘광명 센트럴 아이파크’도 1순위 평균 18.94대 1로 두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했다.업계 관계자는 "뉴타운 아파트의 가격 상승에 대한 ‘학습효과’로 청약 열기가 뜨거웠다"고 분석했다. 뉴타운은 일반 재개발 사업보다 규모가 크고 체계적으로 개발이 이뤄지므로, 주거 환경 개선 효과가 커서 인기도 많다는 것.또 뉴타운은 대형 건설사가 시공에 참여하는 경우가 많아, 대규모 ‘브랜드 타운’을 형성해 입주 후에도 가격 상승 여력이 높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서울 마포구 아현뉴타운에 자리한 ‘마포 래미안 푸르지오(2014년 9월 입주)’가 대표적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이 단지의 전용면적 84㎡는 올해 8월 18억5000만 원에 거래됐다. 분양가는 6억∼7억 원대였다. 동작구 흑석뉴타운 ‘흑석리버파크자이(올해 2월 입주)’의 같은 면적은 분양가가 9억∼10억 원 수준이었는데, 7월 15억9500만 원에 거래됐다.뉴타운 사업으로 새 아파트가 들어서면 주변 집값도 함께 끌어올린다. 부동산R114 자료를 보면 서울 성북구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곳은 길음동이다. 길음뉴타운이 있는 곳이다. 이 지역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3508만 원으로 성북구 평균 2776만 원보다 대비 약 26.4%나 높다. 최근 개발이 한창 진행 중인 광명뉴타운이 있는 경기 광명시 광명동의 8월 3.3㎡당 평균 매매가는 2267만 원으로 3년 전 1806만 원에 견줘 25.5% 올랐다. 같은 기간 광명시 전체 매매가 상승률 16.5%를 크게 웃돌았다.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뉴타운 사업으로 일대가 신흥 주거단지로 탈바꿈하면서 지역의 집값이 크게 뛰는 경우를 많이 봤기 때문에, 뉴타운에 분양하는 신규 단지를 선점하려는 움직임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이런 가운데 대우건설 컨소시엄(대우건설·롯데건설·현대엔지니어링)은 10월 중 경기 광명시 광명1동 일대 ‘광명2R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트리우스 광명’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5층, 26개 동, 전용면적 36∼102㎡ 총 3344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이 중 730가구를 일반분양으로 공급한다.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과 지하철 1호선 개봉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DL이앤씨는 하반기 중 서울 강동구 천호동 천호뉴타운 내 천호3구역 재건축을 통해 ‘e편한세상 강동 프레스티지원’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5층, 8개 동, 전용면적 44∼115㎡ 총 535가구 규모다. 전용면적 44∼84㎡ 263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지하철 5호선과 8호선 환승역인 천호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김성훈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