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천안함장 낯짝’ 발언에 장경태 “권칠승, 사담 혹은 혼잣말한 걸로 보여”

곽선미 기자
곽선미 기자
  • 입력 2023-06-07 12:04
  • 수정 2023-06-07 12:13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8회 현충일 추념식을 마친 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뉴시스(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권칠승 당 수석대변인의 “천안함장, 부하 다 죽이고 무슨 낯짝” 발언에 대해 사담 혹은 혼잣말로 판단된다며 유감 표명 정도가 적당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장 최고위원은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공식 백브리핑을 마친 뒤 기자들이 따라붙는 과정에서 그냥 혼잣말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천안함 자폭설’에 대한 민주당 해명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 권 수석대변인은 “부하를 다 죽이고 무슨 낯짝으로 그런 얘기를 한 건지. 함장은 배에서 내리면 안 된다”고 발언해 도마에 오른 바 있다.

장 최고위원은 “지휘관으로서 어떤 책임감을 좀 느끼셨으면 좋겠다, 소중한 장병들의 정말 숭고한 희생이 있었는데 여기에 책임을 느꼈으면 좋겠다는 발언이 조금 혼자 강경하게 나온 걸로 이해하고 있다”고 거듭 설명했다.

이에 대해 진행자가 “이 분(최전 함장)이 먼저 도망간 세월호 선장처럼 묘사된 것이 굉장히 기분 나빴던 것 같다”라고 하자, 장 최고위원은 “군인이라면 경계에 실패하거나 침략을 당한 것도 책임이 결국 있다. 탈영병이 발생하거나 북한군이 비무장지대(DMZ)를 넘어 왔다면 그 지휘관은 보직 해임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정도 지휘권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셨으면 좋겠다는 뜻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권 수석대변인의 발언을 해석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시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회의에서 박찬대(오른쪽) 최고위원과 장경태 최고위원이 귀엣말을 하고 있다. 곽성호기자



또 “공식 브리핑이 아니기 때문에 사담 수준의 대화를 가지고 공식 입장이냐 공격하고 반박하기 시작하면 논의 자체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는 측면이 있는 듯하다”며 권 수석대변인의 발언을 빌미 삼아 여권에서 맹공을 가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취지로 답했다.

사담으로 볼 경우 공식 사과가 입장이 나오지 않아야 한다는 뜻인지 묻는 질문에 장 최고위원은 “수석대변인이 개인적으로 유감 표명은 할 수 있다”면서도 수석대변인 자리에서 물러나거나 당 차원 징계를 하는 데 대해선 “그 정도까지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아울러 최 전 함장이 요구한 이재명 대표와의 면담이 성사될 지 여부에 대해선 “(최 전 함장이) 어떻게 (현충일 추념식) 행사장에 들어왔는지에 의구심을 던지는 것으로 답을 대신했다. 그는 ”저 자리에 최 전 함장이 어떻게 들어가셨는지 모르겠는데 저 자리는 외교 사절과 정당 대표, 현직 장관과 국회의원만 갈 수 있는 펜스가 설치돼 있었다“면서 ”어떻게 들어가셨는지 일단 저것부터 확인해야 할 것 같다“라고 답변했다.

곽선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