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결혼했습니다

지하철 승객으로 마주친 훈남

  • 입력 2023-06-07 09:06
  • 수정 2023-06-07 09:2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결혼했습니다 - 김우진(29)·주아름(여·34) 부부

제(아름)가 남편을 처음 만난 곳은 많은 사람이 마주치는 지하철이었습니다. 후광이 나던 남편 외모로 눈길이 갔지만, 당시 그 인연으로 저희가 결혼까지 하게 될 거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죠.

남편을 처음 만난 2018년 4월, 저는 학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는데 예정된 수업이 갑자기 취소돼 지하철에서 내려 카페를 찾았어요. 그런데 지하철에서 마주쳤던 훈남이 저와 같은 카페로 들어오더라고요. 더욱이 그 남자가 저한테 “혹시 혼자 오신 거냐?”며 말을 걸었어요. 자연스럽게 합석해 얘기를 나눴죠. 마치 제2의 나를 만났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서로 공통점이 많았어요. 각자 주문한 음료가 ‘루이보스티’로 같은 것도 신기했어요. 알고 보니 남편은 지하철에서 저를 보고 한눈에 반해 제가 향한 카페까지 따라온 거였어요. 제 연락처를 묻기 위해서요. 이날 남편은 제가 일하는 학원까지 데려다주기도 했어요.

운명처럼 느껴졌던 상황들은 사실 남편의 노력 덕분이었어요. 첫 만남 이후 남편은 매일 저를 보러 왔어요. 저는 서울에 살고 남편은 전주에 살고 있었어요. 남편은 볼일이 있어 서울에 왔다며 저를 보러 왔어요. 저에게 부담을 주고 싶지 않아 우연히 서울에 올라온 척하며 매일 저를 만나러 온 거였어요. 우연을 가장한 만남으로 저희의 연애도 시작됐죠.

4년 연애 끝에 저희는 지난해 8월 결혼식을 올리며 부부가 됐어요. 결혼을 결심하게 된 건 사실 사소한 순간에서 시작됐어요. 코인 노래방에서 데이트했을 때 남편은 제 노래가 끝나고 한참을 저를 빤히 쳐다보더니 결혼 얘기를 꺼냈어요. 당시 저는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라는 노래를 불렀어요. 노래 가사에 ‘욕심이 생겼다. 너와 함께 살고 늙어가 주름진 손을 맞잡고 내 삶은 따뜻했었다고’라는 내용이 있어요. 남편은 그 가사를 듣고 저와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대요. 그날 남편의 고백 후로 진지한 관계가 됐던 것 같아요. 노래 제목처럼 첫눈처럼 갑작스럽게 제 반쪽을 찾은 셈이죠.

sum-lab@naver.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트럼프 “김정은 날 그리워할 것…핵 가진 자와 잘 지내는 게 낫다”
트럼프 “김정은 날 그리워할 것…핵 가진 자와 잘 지내는 게 낫다” “대만과 한국 필리핀에 유례 없는 전쟁(War like no other)의 망령이 깃들고 있다”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대만과 한국, 필리핀 등의 상황을 이같이 표현하며 이같은 상황이 벌어진 원인을 조 바이든 현 행정부에 돌렸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18일 미 위스콘신주 밀워키 파이서브포럼에서 진행 중인 공화당 전당대회 최종일 대통령 후보 수락 연설을 통해 “우크라이나와 가자 등에서 벌어지고 있는 바이든 정부의 실책을 종식시키겠다”고 말했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2020년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패하며 연임에 실패한 뒤 대선 뒤집기 시도 혐의 등으로 4건의 형사기소를 당하고, 5월 성추문 입막음돈 제공 관련 회사서류 조작 혐의로 유죄 평결까지 받으며 위기에 빠졌지만 기사회생하며 대선 후보 자리를 확정지었다.지난 13일 저격범의 쏜 총에 맞았던 오른쪽 귀에 여전히 붕대를 하고 연단 위에 선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사회의 불화와 분열이 치유돼야 한다”며 “세계에서 평화와 화합을 회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그는 또한 “취임 첫날 국경을 닫고 불법 이민을 막겠다”며 “합법적 이민자들만 받겠다”고 밝혔다.북한에 대해 트럼프 전 대통령은 “김정은과 나는 사이가 좋았다”며 “핵무기를 많이 가진 이와 못 지내는 것보다는 잘 지내는 게 낫다”고 말했다. 이어 “그도 나를 그리워할 것”이라며 “내가 재임 중에는 미사일을 쏘지 않던 북한이 바이든 정부에서는 미사일을 다시 쏘고 있다”고 했다.또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내 자동차 생산을 확대할 것이며 이를 위해 중국산 자동차에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혔다.그는 “중국이 자동차를 미국에 무관세로 수출하기 위해 멕시코에 대규모 자동차 공장을 짓고 있다”면서 “우리는 자동차 제조업을 다시 미국으로 가져올 것이며 신속하게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공장들은 미국에서 지어질 것이며 우리 사람들이 공장에서 일할 것”이라며 “그들이 동의하지 않으면 우리는 자동차마다 약 100%에서 200%의 관세를 부과해 미국에서 팔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트럼프 전 대통령은 “난 (취임) 첫날 전기차 의무명령(mandate)을 끝낼 것”이라며 “그렇게 해서 미국 자동차 산업을 완전한 소멸로부터 구하겠다”고 강조했다.박준우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