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챗GPT, 생산성 좌우할 수 있을 것… AI업무결과 책임소재 확실히 해야”

전세원 기자
전세원 기자
  • 입력 2023-06-05 11:3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박재혁 KDI 교수 인터뷰

“데이터 다루는 정부 관심 폭주
보안·플랫폼 호환성 따져봐야”


인공지능(AI)의 성능이 빠르게 고도화되면서 일자리 등 인간의 영역을 침범할 수 있다는 전망 속에 최근 세종 관가에서는 챗GPT 등 생성형 AI를 업무에 적용해 효율성을 높이려는 논의가 한창이다. ‘데이터 사이언스’ 분야의 전문가인 박재혁(사진)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는 “공공업무에서 생성형 AI 도입을 넓히려면 보안과 책임소재가 중요하다”고 진단했다.

최근 KDI 국제정책대학원과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S)가 주최한 세미나에 발제자로 참석했던 박 교수는 5일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챗GPT는 일자리가 아니라 단순한 보고서 작성 등 사람의 직무를 대체해 불필요한 업무를 줄일 수 있다”고 긍정적 부분을 먼저 평가했다. 챗GPT가 사용자의 창의적 활동 몰입을 도울 수 있다는 것으로, 박 교수는 “챗GPT가 사람의 노동을 줄여주는 만큼의 남는 시간을 개인과 조직이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생산성의 차이를 좌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인디애나대 블루밍턴 캠퍼스에서 정보학 박사 학위를 받은 박 교수는 메타의 ‘코어데이터사이언스팀’을 거쳐 2021년부터 KDI 국제정책대학원에서 AI 알고리즘 활용·머신러닝 등을 가르치고 있다.

박 교수는 챗GPT를 공공분야에도 적극 활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박 교수는 “아직은 논의 단계이지만 방대한 데이터를 다루는 정부 부처에서 챗GPT 활용 방안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고 귀띔했다. 실제로 박 교수는 지난 1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김영욱 헬로AI 대표와 정원찬 한국 MS 매니저와 함께 ‘생성형 AI와 행정업무 혁신’을 주제로 진행한 세미나에 발제자로 참석했다. 세미나에서는 챗GPT의 보고서 작성 시연도 있었는데, 당초 예상 인원 200명을 훌쩍 뛰어넘은 600여 명의 공무원이 참석해 이를 지켜봤다. 박 교수는 “정부 부처 업무와 데이터에는 민감한 정책과 개인정보가 담겨 있는 경우가 있는 데다, 보안을 이유로 문서작업용 프로그램과 포맷이 굉장히 고착화한 상태”라면서 “향후 공직에 생성형 AI가 확대되려면 보안과 최신 AI 플랫폼들과의 업무 호환성을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박 교수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박 교수는 “실제 연인들이 나눈 대화 데이터를 토대로 탄생한 챗봇 ‘이루다’가 성희롱 논란을 일으켰던 걸 생각해보면 기술을 빠르게 상용화하려는 움직임은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며 “기술 활용에 대해 법과 윤리의 관점에서도 생각해보고, AI가 만들어낸 결과에 대한 책임소재의 범위를 정하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전세원 기자 jsw@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