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개혁 절박성 알고도 타협.진척 못 시키는 게 진짜 문제”

  • 입력 2023-05-26 11:50
댓글 0 폰트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포퓰리즘 광풍이 예상되는 와중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고언을 던졌다. 한은은 이날 기준금리를 3.5%로 동결하고,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1.4%로 또 낮췄다. 8개월째 수출 감소, 15개월 연속 무역수지 적자로 상저하저(上低下低) 우려가 커진 것이다. 이 총재는 “우리는 이미 장기 저성장 구조에 와 있다”면서 “재정·통화 정책은 단기적 대책일 뿐, 돈을 풀어 해결하라고 하면 나라가 망가지는 지름길”이라 경고했다. 이어 “노동·연금·교육 등 구조개혁이 필요하다”면서 “문제는 개혁해야 한다는 것을 알지만, 이해당사자 간 사회적 타협이 어려워서 진척이 안 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 총재 지적대로 한국 경제의 문제점도 해결 방향도 나와 있다. 독일·스웨덴 등은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경제 부활에 성공한 나라들이다. 누구나 부러워하는 모델이지만, 가장 따라하기 어렵다는 게 문제다. 정치권은 오히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돈 뿌리기에 몰두하고 있다. 국가채무가 1000조 원을 넘었고, 1분에 1억 원씩 늘어나는데도 여야는 재정준칙 도입은 미루고 예비타당성 조사의 문턱을 낮추는 등 선심성 공약을 쏟아낼 조짐이 뚜렷하다.

전직 경제부총리·장관들도 같은 날 경제개발 5개년 계획 수립 60주년 행사에서 구조 개혁과 재정 건전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포퓰리즘에 맞서야 하며, 성장과 물가 안정의 병행을 강조했다. 구조개혁을 통해 경제 체질을 개선하고 성장 잠재력을 복원하는 이외엔 길이 없다. 정부 주도 개발의 시대는 끝났지만, 기업과 정부와 국민이 합심해 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원칙은 변함이 없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