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2023 신춘문예

문단의 화두로 떠오른 ‘비인간동물과 연대’… 숱한 ‘오독’ 파헤쳐

  • 입력 2023-01-02 09:12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응모작을 읽고 있는 김형중 평론가. 김호웅 기자



■ 문학평론 심사평

시나 소설 응모자 수에 비할 때, 올해 문화일보 문학평론 분야 응모자 수가 많다고 할 수는 없다. 그러나 투고된 열일곱 편의 비평문을 검토하면서 놀랐던 것은 두어 편을 제외하고는 모두 정독하지 않을 수 없을 만큼 수준이 고르다는 점이었다.

심사를 맡은 선배 평론가로서는 반가운 일이었다. 열일곱 편 중 함량 미달의 두 편을 제외한 열다섯 편을 정독했다. 그중 최종적으로 손에서 내려놓지 못한 채 다시 읽어야 했던 글은 세 편이었다. ‘어느 순례자로부터 온 편지 - 안태운론’ ‘파편들의 연대, 차세대 필멸자들의 상생법 - 송승언론’ 그리고 ‘폐기되는 젊음과 인간-물질의 사유법 - 서이제론’이 그 글들이다.

신인의 비평문들을 읽을 때 우열을 가리는 기준은 대체로 세 가지다. 비평 대상이 적절한가? 그가 한국 문학장의 맥락을 얼마나 이해하고 있는지를 판별하기 위해서다. 비평적 장치 혹은 도구를 정확하게 사용하고 있는가? 그가 앞으로도 훌륭한 글들을 생산해 낼 수 있을 만큼 충분한 공부가 되어 있는가를 판별하기 위해서다. 마지막으로 지배적인 담론을 거슬러 읽으려는 비판적 의지가 충분한가? 왜냐하면 그가 앞으로 한국 문학장에 보탬이 될 새로운 담론을 산출할 능력이 있는지를 판별하기 위해서다.

‘폐기되는 젊음과 인간-물질의 사유법’의 경우 좋은 문장과 적절한 대상 선택에도 불구하고, 한 작가의 작품 세계를 해석하는 범위를 넘어서지 못했다는 점이 아쉬웠다. 이 글 한 편만으로는 글쓴이의 시야를 짐작하기 어려웠다. ‘파편들의 연대, 차세대 필멸자들의 상생법’의 경우도 이와 유사했다. 송승언의 시 세계를 ‘죽음 이후에 대한 끈질긴 사유의 과정’으로 읽어내는 독법의 꼼꼼함이 돋보였으나, 결국 블랑쇼와 낭시의 공동체론에 기대는 결말은 별로 새롭지 못했다.

결국 ‘어느 순례자로부터 온 편지 - 안태운론’을 당선작으로 결정했다.

실은 처음 읽을 때부터 어느 정도 결정된 선택이기도 했다. 이 글은 ‘비인간동물과의 종차를 넘어서는 연대’라는 한국 문학장의 최근 화두를 안태운 시인의 두 시집을 통해 비판적으로 조망하는 글이다. 그러나 이 화두와 관련해 오독을 누적하고 있는 현재 비평장의 ‘낭만적 낙관’을 결에 거슬러 읽음으로써, 되레 종차를 넘어서는 비인간과의 연대라는 것이 얼마나 지난한 작업을 필요로 하는지를 역설하는 글이다. 비평 대상과 장치의 적절성, 그리고 생산된 결과물의 새로움에서 이 글을 능가하는 비평문을 최소한 올해의 투고작 중에서는 찾을 수 없었다. 당선자에게 축하와 격려의 말을 전한다.

심사위원 김형중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문화일보 주요뉴스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 박용진, ‘이재명 결단’ 촉구 박용진(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민주당의 총단합에 가장 큰 걸림돌이 내부를 공격하고, 분열을 선동하는 개딸(‘개혁의 딸’의 줄임말로,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극렬 지지층을 일컫는 말)이고 정치 훌리건"이라며 이 대표와 민주당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변화와 결단 :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 같이 주장했다. 박 의원은 "정치 훌리건은 축구에서의 훌리건과 똑같다. 팀을 망치고 축구를 망치는 훌리건처럼 정치 훌리건, 악성 팬덤은 정당을 망치고 민주주의를 박살낸다"며 개딸로 일컬어지는 이 대표 극렬 지지층의 심각성을 지적했다. 박 의원은 나아가 "(정치적 반대세력을) 좌표 찍고, 수박(겉과 속이 다른 배신자라는 의미)을 찢고, 의원들을 조리돌림하며 문자를 보내고, 18원(후원금)을 보내면서 자신이 무슨 대단히 큰 애국행위를 하고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착각하지 마십시오!"라며 개딸들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어 "박지현(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제끼고 이낙연(전 국무총리) 보내고 박용진 이원욱 이상민같은 수박 다 내보내겠다고 한다면, 여러분들은 후련해도 옆에서 지켜보는 국민들은 기겁을 한다"고 썼다.박 의원은 그러면서 "개딸 여러분들께서 그렇게 단일대오가 좋으시다면 윤심(윤석열 대통령의 마음) 단일대오 깃발이 나부끼는 국민의힘으로 가라"며 "이준석(전 국민의힘 대표) 찍어내고, 나경원 안철수도 찍어눌러 어떤 이견도 용납하지 않고 초록은 동색이 아니라고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는 국민의힘이 여러분이 선망하는 정당의 모습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은 그런 정당이 아니다.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이 만들어 온 민주당의 길은 정치적 다양성을 배양하고 다양한 견해, 토론이 가능한 정당, 바로 민주정당에 있다"고 일갈했다. 박 의원은 "당내 의원을 향한 내부총질에만 집중하는 행위로는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면서 "개딸들이 수박을 찢을 때 국민은 민주당을 찢는 개딸에 질린다. 국민을 질리게 하는 정당이 어떻게 집권을 할 수 있느냐"고 따져 물었다. 박 의원은 "민주당의 변화와 결단은 개딸과 헤어질 결심에서 출발한다"며 이 대표와 당 차원의 결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증오와 혐오의 언어가 난무하는 당의 현실은 달라져야 한다"며 "해당행위, 당을 분열시키는 이들에 대해 이재명 당대표가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반민주적 행위가 민주당을 위한 것이라는 착각을 결코 방조해서는 안된다"고 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에 지금 가장 필요한 건 개딸과 헤어질 결심"이라며 "민주당의 화합을 위한 이재명 대표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울산에서 당원 및 지지자들과 만나는 ‘국민보고회’를 열고 "우리 앞의 차이가 있어도, 이겨내야 할 상대와의 차이만큼 크진 않다. 미워도 식구"라고 말했다.이 대표는 "(상대방의) 이간질을 정말 조심해야 한다"며 "섭섭해도 손 꼭 잡고 반드시 꼭 이겨내자"고 호소했다.자신의 지지층에게 비명(비이재명)계를 겨냥한 문자폭탄 등 ‘내부 공격’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이 대표는 "화를 다 내면서 하고 싶은 것 다 하는 세상이 어디에 있겠는가"라며 "마음에 안 들어도 같이 손 꼭 잡고 갈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수박’ 이러지 말자. 여러분들은 ‘찢’(형수 욕설 논란에 휩싸인 이 대표를 조롱하는 표현)이라고 하면 듣기 좋은가"라고 묻고 "그런 명칭을 쓰면 갈등이 격화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언론에, 상대에 이용당하고 내부에 안 좋은 뜻을 가진 이들에게 또 이용당한다"면서 "상대가 쓰는 방법은 분열과 갈등으로 힘을 약하게 하는 것으로 보이기에, 최대한 힘을 합쳐 같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오남석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