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2023 신춘문예

좋은 시에 목소리 보태 서툴더라도 길 찾을 것

  • 입력 2023-01-02 09:12
  • 수정 2023-01-02 10:48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문학평론 당선소감

당선 소식을 듣고 학부 시절 보냈던 겨울방학들이 생각났습니다. 겨울방학이면 저는 바닥에 배를 대고 엎드린 채 그해 모아둔 문예지들에서 시가 수록된 페이지들만을 골라 읽어보곤 했습니다. 이 연례행사가 끝난 것은 ‘아, 나는 평론가가 될 수 없겠다’고 스스로 결론을 내린 어느 겨울날이었습니다. 시를 오래 보아야지만 읽을 수 있던 저는 동시대 시인들과 함께 호흡할 수 없다는 사실에 무척 절망했습니다. 문학 연구자로 살기로 했던 것은 시를 천천히 보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논문을 쓰고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의미 있는 말이라면 느리게라도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가르치는 학생들의 자리를 빼앗는다는 미안함보다 좋아하는 시들에 제 목소리를 보태고 싶다는 열망이 커질 무렵 글을 내보았습니다.

소박한 저의 글에서 가능성을 보아주신 김형중 선생님, 감사합니다. 선생님은 ‘산양’의 ‘그’가 그러했듯 버스 밖의 저를 안으로 데려가 기사의 자리에 앉혀 놓으셨어요. 서툴더라도, 구부러진 산길에서 길을 잃지 않겠습니다. 저를 호렌스타인으로 살게 해준 ‘바람의 연구자’ 선생님들, 세 분의 다정함이 저를 글 쓰게 했습니다. 인간으로 어떻게 살아갈지를 고민하게 해준 달래에게도 고마움을 전합니다. 항상 용기를 주는 은영이, 오랜 친구 수민이, 기쁨과 슬픔을 함께하는 ‘육감’ 친구들에게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 느린 제자를 묵묵히 바라봐 주시는 이남호 선생님, 매번 애정 어린 그림편지를 보내주시는 윤석달 선생님, 사랑으로 저를 품어주시는 서재원 선생님, 아무것도 없는 저를 믿어주시는 장옥관 선생님의 응원이 늘 힘이 되었습니다. 누구보다 저의 등단을 기뻐하실 저의 높은 산 아버지, 시간을 기워 쓸 수 있게 당신의 시간을 선뜻 내어주신 어머니, 두 분에게만은 마음껏 응석을 부리겠습니다. 할머니와 라희를 비롯한 다른 가족분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힘이 되는 남편과 딸 나연이에게 모든 영광을 돌립니다. 다정함을 잃지 않고 성실히 쓰겠습니다.



△송현지

1984년 대구 출생. 이화여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한 후 고려대 국어국문학과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고려대 한국어문교육연구소 학술연구교수로 재직 중.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