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감사원 ‘부글부글’… “선관위는 감사대상”

김유진 기자 외 1명
김유진 기자 외 1명
  • 입력 2023-06-02 12:02
댓글 0 폰트
與 “감사 수용해 환부 도려내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감사원의 직무감찰을 거부하고 나선 것과 관련, 지난해 대선 사전투표 당시 선관위의 ‘소쿠리 투표’ 감사 거부 논란과 겹치면서 감사원 안팎으로 불편한 기류가 읽힌다. 국민의힘은 선관위가 내부 감사나 국민권익위원회의 조사를 받는 대신 감사원 감사를 받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감사원 관계자는 2일 “선관위는 기본적으로 감사원의 감사 대상이라는 입장”이라며 “선관위의 오늘 회의 결과를 본 뒤 대응 방안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관위가 감사원의 직무감찰을 거부한 상황에서 감사원이 기존 입장을 재강조하며 감찰 수용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감사원 안팎에서는 지난해 대통령 선거 사전 투표 당시 ‘소쿠리 투표’ 논란에도 선관위가 감사원 감사를 거부해 끝내 감사가 불발되는 등 비슷한 사례가 반복되는 것을 놓고 불만이 제기된다. 감사원은 선관위의 특혜 채용 의혹이 ‘선거 직무’에 해당하지 않는 인사 문제인 만큼 감사원법상 감사를 진행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선관위 내부 감사, 권익위 조사 대신 감사원 감사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관위가 독립성을 방패로 내부적으로 온갖 비리를 저질러 왔고, 스스로 교정할 수 있는 능력마저 상실한 게 분명해졌다면 외부 기관의 감사를 자청해서 받는 게 국가기관의 도리일 것”이라며 “국가공무원법상 감찰 책임자인 (선관위)사무총장도 사퇴한 상태다. 진정한 개혁 의지가 있다면, 감사원 직무감찰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박대출 정책위의장은 “선관위는 감사원 감사를 즉각 수용해 환부를 모조리 도려내야 한다”며 “자정 능력을 상실한 만큼 권익위 조사와 함께 국회 국정조사를 통해서라도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유진·최지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상대女 기혼 방송인” 황의조 2차 가해 논란에…경찰 “법리 검토 중” 성관계 영상을 불법촬영한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황의조(31·노리치시티) 측의 피해자 2차 가해 논란과 관련,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서울경찰청 관계자는 4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황 씨 측이 피해자를 특정한 행위에 대해 수사하느냐는 질문에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법리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황 씨 측) 법무법인이든 황 씨 본인이든 2차 가해 부분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그 부분도 폭넓게 조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앞서 황 씨를 대리하는 법무법인은 지난달 22일 배포한 입장문에서 불법촬영 의혹에 대해 ‘합의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상대 여성은 방송 활동을 하는 공인이고 결혼까지 한 신분”이라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신상을 공개해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줄을 이었다. 경찰은 황 씨의 불법촬영 혐의에 대해선 “디지털 포렌식을 거의 완료했고 관련자 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 필요성이 있어 일정이 조율되는 대로 출석을 요구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경찰은 또 문제의 영상물을 SNS에 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촬영물 등 유포)로 검찰에 송치된 황 씨의 형수가 결백을 주장한 데 대해선 “일방의 주장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구체적으로는 밝힐 수 없지만 충실하고 탄탄한 증거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한편, 경찰은 전청조(27·구속기소) 씨의 수십억 원대 투자사기에 가담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42) 씨를 지난 1일 추가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남 씨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것은 지난달 6일과 8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전 씨 사건에서 남 씨가 공범으로 고소된 사건은 3건, 피해액은 10억여 원에 이른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하면 남 씨를 몇 차례 더 조사할 수 있다”며 “공모 여부 확인을 위해 포렌식 결과, 관련자 조사 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라고 언급했다.경찰이 남 씨로부터 자진 제출 형식으로 압수한 귀금속 등 물품(벤틀리 차량 제외)은 총 44점, 액수는 1억 원 상당이다. 해당 물품은 모두 남 씨가 전 씨로부터 선물 받은 것들이다. 수사 결과 현재까지 전 씨로부터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32명, 피해액은 총 36억9000여만 원으로 늘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