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본인 근무지에 자녀 꽂은 ‘선관위 세습’

나윤석 기자 외 1명
나윤석 기자 외 1명
  • 입력 2023-06-02 12:01
  • 수정 2023-06-02 12:08
댓글 0 폰트
선관위조사 퇴직간부 4명 적발
인천·충북·충남서 자녀 ‘특혜’

‘비리행위 심각’ 여론 뭇매에도
선관위, 감사원 감사 최종 거부


고위 간부들의 자녀 특혜 채용 비리 의혹에 휩싸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일 끝내 감사원의 직무 감찰을 최종적으로 거부하기로 했다. ‘아빠 찬스’와 ‘형님 찬스’에 이어 ‘근무지 세습’ 정황까지 불거졌음에도 외부 통제를 수용하지 않으면서 국민 여론은 한층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선관위는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위원회의를 열고 ‘자녀 특혜 채용’에 대한 감사를 받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이와 함께 사무총장, 사무차장, 제주선관위 상임위원, 경남선관위 총무과장 등 특혜 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간부 4명을 경찰청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이날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실에 따르면 선관위 전수조사 결과, 인천시선관위 2명, 충북도선관위 1명, 충남도선관위 1명 등 총 4명의 퇴직 공무원 자녀가 각각 아버지가 근무하는 광역 시도선관위에 경력으로 채용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시도선관위 4급 공무원은 통상 과장직을 맡고 있고, 근무지 변경을 하지 않기 때문에 이들이 근무할 당시 자녀가 채용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전문가들은 아버지나 형이 가족 채용에 관여하는 것을 넘어 ‘아빠 소속 근무지’에서도 노골적인 채용이 이뤄진 정황이 나왔음에도 감사원 감사를 거부한 선관위 행태를 비판하고 있다.

선관위는 헌법상 독립기구라는 점을 근거로 감사원 감사는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감사원법은 감사원이 국회와 법원, 헌법재판소 소속 공무원에 대해서는 직무 감찰을 못 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선관위 공무원에게는 이 같은 예외가 적용되지 않는다는 게 전문가들의 해석이다. 실제로 선관위는 2012년 이후 지금까지 감사원 감사를 3차례 받았고, 지난해 3월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당시 벌어진 ‘소쿠리 투표’ 파문과 관련해 지난해 7월부터 감사를 받고 있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국민은 심각한 비리 행위가 드러났음에도 독립기관이라는 이유로 감사를 거부하는 (선관위의) 태도를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윤석·김대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최태원 이혼 2심 재판부, 판결문 수정…‘1.3조 분할’은 유지
[속보]최태원 이혼 2심 재판부, 판결문 수정…‘1.3조 분할’은 유지 최태원(63) SK그룹 회장이 노소영(63)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이혼에 따른 재산 분할로 1조3000억 원이 넘는 금액을 지급하라고 판단한 항소심 재판부가 17일 판결문을 일부 수정한 것으로 파악됐다.최 회장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치명적 오류’라고 지적한 최 회장의 주식 상승 기여분을 축소한 것이다. 다만 판결 결과까지 바꾸지는 않았다.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김옥곤 이동현 부장판사)는 이날 판결 경정 결정을 내리고 양측에 판결경정 결정 정본을 송달한 것으로 나타났다.재판부는 애초 판결문에서 1994년 11월 최 회장 취득 당시 대한텔레콤(SK C&C의 전신) 가치를 주당 8원, 최종현 선대회장 별세 직전인 1998년 5월에는 주당 100원, SK C&C가 상장한 2009년 11월에는 주당 3만5650원으로 각각 계산했다.이에 따라 1994∼1998년 선대회장 별세까지와 별세 이후 2009년까지 가치 증가분을 비교해 최 선대회장과 최 회장의 회사 가치 상승 기여를 각각 12.5배와 355배로 판단했다.하지만 재판부는 이날 최 회장 측의 주장처럼 1998년 주식 가액이 주당 100원이 아닌 1000원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판결문을 수정했다.이에 따라 최 회장의 기여분은 355배에서 35.6배로 수정했다. 대신 최 선대회장의 기여분은 125배로 늘어나게 됐다.다만 항소심 재판부는 오류가 고쳐졌다고 해서 판결 결과까지 달라지지 않는다고 판단해 주문까지 수정하지는 않았다.최 회장 측은 이런 전제의 오류로 노 관장에게 분할해야 할 재산을 1조3천808억원으로 인정한 항소심의 결과가 잘못됐다며 대법원에서 다투겠다고 밝혔다.노 관장 측 대리인도 “해당 부분은 SK C&C 주식 가치의 막대한 상승의 논거 중 일부일 뿐 주식 가치가 막대한 상승을 이룩한 사실은 부정할 수 없고 결론에도 지장이 없다”고 주장했다.박준우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