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코로나 대응은 전시 작전”…‘긴급처방’ 쏟아내는 바이든

박민철 기자 | 2021-01-22 11:36

- 취임 이틀째 행보

국방물자법 통해 모든것 생산
대통령 권한 활용 대응 가속

경제·인종평등·기후변화 등
10일간 53건 행정명령 예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백신 접종 강화 등의 내용이 담긴 행정명령 10개에 서명하면서 코로나19 대응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국정 운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10일간 경제·인종평등 등을 중심으로 총 53건의 행정명령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40만 명이 넘는 미국인이 코로나19로 숨졌고 이는 제2차 세계대전 때 사망자보다 많다”면서 이번 명령에 대해 “이건 전시(wartime) 작전”이라고 밝혔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 달에 미국의 사망자 수가 50만 명을 넘으면서 반전을 만드는 데 몇 달이 걸릴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서명한 10개의 행정명령에는 코로나19 대응 강화를 위한 물자 생산 확대, 검사 위원회 설치 등이 포함됐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물자생산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국방물자생산법을 활용하도록 지시했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도 이날 “약국 등에서도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조처하겠다”며 “올해 중순까지 미국 국민 대부분에게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하기 전부터 △취임 100일간 마스크 착용 권장 △백신 접종 1억 회 달성 △학교와 기업 정상화 등 코로나19 억제를 국정의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는 의지를 누차 밝힌 바 있다. CNN방송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는 취임 10일간 매일 주제를 정해 역점 사안에 대한 대통령 행정명령 발동 등을 통해 대응 조치와 지침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날 코로나19를 시작으로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 경제·인종평등·기후변화·보건·이민 등 주제별 대응책 발표가 예정돼 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바이든 대통령이 향후 10일간 서명할 행정 조치가 53건에 달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당일 서명한 행정명령에는 멕시코 국경장벽 설치 예산 전용 제한, 일부 이슬람국가의 입국금지 철회, 불법체류 청소년의 추방 유예제도인 ‘다카’(DACA) 강화 등이 포함돼 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각종 논란을 무릅쓰고 시행한 강력한 반(反) 이민정책을 줄줄이 뒤집는 내용이다.

박민철 기자 mindom@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