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김정은 “금강산 南시설물 싹 들어내라”

유민환 기자 | 2019-10-23 12:03

관광시설 현지지도하며 질책
“보기만해도 기분 나빠지는 시설
남에게 의존하려한 선임자 잘못”

“남측 관계부문과 합의해 철거
남녘 동포 오겠다면 환영할 것”


김정은(얼굴)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금강산관광지구를 시찰하면서 “보기만 해도 기분 나빠지는 너덜한 남측 시설들을 싹 들어내라”고 지시했다. 또 김 위원장은 “금강산 관광을 남측과 함께 진행한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면서 ‘자력갱생’ 기조에 따라 금강산지구 재건설에 들어갈 것임을 시사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남측 시설 철거와 관련해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하라”고 밝혀, 향후 남북 실무협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은 이날 김 위원장이 금강산 일대 관광시설을 현지지도하면서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 년간 방치돼 흠이 남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의 시찰에는 4개월간 북한 매체에 등장하지 않았던 부인 리설주 여사와 장금철 신임 통일전선부장이 동행했으며, 김여정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모습도 포착됐다.

김 위원장은 “땅이 아깝다”면서 “국력이 여릴(약할) 적에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이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결정한 남북경협사업인 금강산 관광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은 매우 이례적으로, 이는 남북 정상이 지난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재개가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 불만을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남측의 대북제재 해제나 미·북 비핵화 협상이 진전이 없다면 지난 16일 백두산 등정 당시 밝힌 ‘자력갱생’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도 해석된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남측 시설 철거 과정에서 “남측과 합의하라”고 지시하고, “세계적인 관광지로 훌륭히 꾸려진 금강산에 남녘 동포들이 오겠다면 언제든지 환영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남북 실무접촉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발언을 계기로 한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에 대해 “부인하진 않겠다”며 “협의해나갈 수 있는 건 협의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비공개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반도비핵화대책특별위원회 초청 정책간담회에서 “비판적·부정적 발언을 한 것은 주목해봐야 할 대목이 있지만, 남북관계에는 아직도 중요한 협력의 공간이 있다”고 말했다.

유민환 기자 yoogiza@munhwa.com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