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정부 위험” 우려와 당무 개입 시비로 번진 金여사 문자

  • 입력 2024-07-10 11:42
댓글 0 폰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월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보냈다는 문자를 둘러싼 논란이 일파만파 점입가경이다. 당권 경쟁 와중에 문자 일부가 유출돼 공개되더니, 며칠 만에 전반적 내용이 또 흘러나왔다. 총선 참패 책임을 오도하기 위한 의도적·조직적 움직임일 가능성이 갈수록 짙어진다. 급기야 9일 대표 후보 4인의 첫 TV토론에서 나경원·윤상현 후보가 한 후보를 향해 답신을 보내지 않은 데 대해 추궁하자, 김 여사 문자 논란에 대한 정면 대응을 자제해오던 한 후보가 “당시 상황을 다 공개하면 정부가 위험해진다”고 말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하루 전 광주 합동연설회에서 이 문제를 집중 제기했던 원희룡 후보는 “선관위의 방침을 따르겠다”며 일절 언급하지 않은 반면, 나 후보는 “원문을 보면 사과의 뜻을 명백히 밝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도 소통을 단절한 것은 정치적 판단 미숙”이라고 공격했다. 윤 후보도 “한 후보 입장이 매번 달라진다”고 가세했다. 이에 한 후보는 “여러 경로로 김 여사가 실제로 사과할 의사가 없다는 점을 전달받았던 상황”이라며 “대통령실이 사과하지 않겠다는 입장이 너무도 명확했다”고 했다.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을 의미한다는 사실은 당시 정황을 보면 누구나 알 수 있다. 윤 대통령은 심지어 한 후보의 비대위원장 사퇴를 요구한 바 있고, 2월 7일 KBS 대담에서도 ‘사과’를 표명하지 않았다. 총선 참패 한 달 뒤인 5월 9일 기자회견에서야 마지못해 ‘사과’라는 표현을 구사했을 정도다.

이미 드러난 문자 내용만으로도 두 사람 사이의 문제를 넘어섰다. 우선, 총선 당시의 그런 문자 자체가 당무 개입이나 선거 개입으로 오해될 수 있다. 한 후보에게 대통령과의 만남을 권유하고, 실제로 이뤄진 점 등은 야당의 선동 소재가 될 수 있다. 여당 당무와 국정에 부당하게 개입한 ‘국정 농단’이라며 공세를 예고했다. 현재 진행 중인 여당 경선 개입 우려도 자초했다. 공무원은 그 지위를 이용해 당내 경선 운동을 할 수 없다는 규정(공직선거법 제57조), 당 대표 경선 등의 자유 방해죄(정당법 제49조) 위반 시비를 부를 수 있다. 윤 대통령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도 자연스럽지 않다. 김 여사 사과와 관련해 ‘대통령 패싱’ 의구심까지 나도는 배경이다. 이미 자해극 부메랑이 됐다. 윤 대통령 부부와 한 후보가 여당 당원과 국민이 납득할 만한 해명과 사과를 통해 종지부를 찍기 바란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