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문화금융리포트 2024

“내년까지 AI금융 활성화 위한 규제완화 세부방안 마련할 것”

임대환 기자
임대환 기자
  • 입력 2024-07-10 11:54
  • 수정 2024-07-10 11:5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경제인협회(FKI) 타워 컨퍼런스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문화금융리포트(MFiR) 2024’에서 ‘금융권의 인공지능(AI) 활용과 향후 과제’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곽성호 기자



■ 문화금융리포트 2024 - 이복현 금감원장 MFiR 강연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인공지능(AI) 금융 활성화를 위해 내년까지 관련 금융 규제 완화 세부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경제인협회(FKI)타워 컨퍼런스센터 그랜드볼룸에서 ‘AI시대와 금융 트랜스포메이션’이라는 주제로 진행된 ‘문화금융리포트(MFiR) 2024’ 기조강연에서 AI의 건전한 활용 확대를 위해 △데이터 결합·활용 활성화 △AI 모델 △금융회사 AI 거버넌스 구축 등 3가지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장은 “기술 발전 등으로 생성형 AI가 등장하면서 혁신 역량이 한 단계 높아짐과 동시에 잠재적인 리스크도 확대되고 있다”며 “현재 논의가 진행 중인 망 분리 규제 완화 태스크포스(TF)에서 전체적인 규제 완화 방안이 나오면 리스크와 관련한 세부 규제에 대한 완화 방안을 내년까지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특히 규제 완화 방안 검토에서 기업이 자율적으로 건전한 AI를 도입하도록 지원하는 ‘싱가포르 모델’을 벤치마킹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금융회사도 자율적으로 컴플라이언스(법규 준수 및 준법감시)에 대한 안전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세훈 미래에셋증권 디지털플랫폼 본부장은 “고객의 불편사항(Pain point)을 AI로 해결할 수 있다면 가치 있는 서비스가 나올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금융당국이 규제를 제거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임대환 기자 hwan91@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