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항공편 이동 자제하라더니… 네덜란드, 열차 운행 취소로 ‘생고생’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4-07-10 09:2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네덜란드 축구대표팀. AP뉴시스



네덜란드가 열차 운행 중단으로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준결승전 개최지 이동에 애를 먹었다.

10일 오전(한국시간)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에 따르면 네덜란드 대표팀은 11일 오전 4시에 열리는 잉글랜드와 유로 2024 4강전이 열리는 독일 도르트문트에 예정보다 4시간 늦게 도착했다. 네덜란드는 애초 베이스캠프인 볼프스부르크에서 도르트문트로 열차로 이동할 계획이었으나, 열차 운행 취소로 대체 이동 수단을 구해야 했다.

네덜란드는 열차를 기다리던 도중 노선 차단으로 운행이 중단됐다는 소식을 접했고, 급하게 비행편을 구해야 했다. 선수단은 더운 날씨에 기차역에 발이 묶였다가 급히 버스를 호출해 경찰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공항으로 이동했다. 이 때문에 네덜란드는 현지시간으로 9일 오후 7시 45분에 예정됐던 공식 기자회견에 불참했다. 네덜란드는 오후 8시 20분에서야 비행기에 탑승했고, 오후 9시 35분쯤 도르트문트 숙소에 도착했다.

네덜란드는 유독 유로 2024에서 이동 수단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네덜란드는 지난달 26일 베를린에서 D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렀는데, 당시 베를린으로 이동할 땐 기차를 탔으나 볼프스부르크로 돌아올 땐 열차 중단으로 항공편을 이용해야 했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이번 대회를 친환경적으로 치르기 위해 참가팀들에 탄소 배출이 많은 항공기 이동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허종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