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재조명 기회 되길”…‘박정희:경제대국을 꿈꾼 남자’ 오늘(10일) 개봉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4-07-10 08:0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영화 ‘박정희 경제대국을 꿈꾼 남자’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박정희: 경제대국을 꿈꾼 남자’(감독 손현우)가 오늘(10일) 개봉한다.

이 영화는 뮤지컬 ‘박정희: 경제대국을 꿈꾼 남자’ 공연 실황을 스크린으로 옮긴 작품이다. 홍보사 측은 "역대 대통령의 이야기를 다루던 다큐멘터리 형식이 아닌 ‘뮤지컬’ 장르로 풀어낸 작품으로 배우들의 연기와 노래, 춤을 통해 박정희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그리고 그때 당시 열심히 살아온 국민들의 모습을 담아냈다"고 전했다.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단체 관람 시사회에는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황교안 전 국무총리, 조원일 전 베트남대사, 김석우 전 통일부차관, 이재춘 전 러시아대사, 이미재 용산구의원 등이 참석했다. 대구 시사에 참석한 원 전 장관은 "(영화를 통해) 많이 배웠고, 박정희 정신과 불가능에 도전했던 그 도전정신"을 강조했고, 황교안 전 국무총리는 "(영화를) 직접 와서 보니 너무 감격스럽다"며 "박정희 정신을 되살려 편안한 나라를 만들자"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김석우 전 통일부차관은 "신생 독립국 지도자로서 전력을 다해서 나라를 발전시키려는 그러한 꿈을 실현했다"고 영화를 본 소감을 밝혔고. 이미재 용산구의원은 "깊은 감명을 받았고, 재조명하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안진용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