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살리고 떠난 사람들

“딸 같은 아들이었는데… 7명의 새로운 아들 남겨주고 떠났네요”

전수한 기자
전수한 기자
  • 입력 2024-06-28 11:38
  • 수정 2024-06-28 11:4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박진성(가운데) 씨가 연세대 졸업식에서 어머니, 아버지와 함께 찍은 사진.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제공



■ 살리고 떠난 사람들 - 장기기증 고 박진성의 어머니

“대학원 총학생회장 뽑힌 모범생
평소 헌혈로 사랑나눈 것 보며
아들도 분명 기뻐하리라 여겨”


“세상에 내 아들이 7명 있다고 생각해요. 아들의 장기를 나눠 가진 7명의 아이가 세상을 보고, 듣고, 느끼면서 같이 살고 있다고… 아들이 못다 한 꿈을 이들이 다 이뤄줄 것이라고….”

28일 문화일보와 인터뷰한 김매순(70) 씨는 아들 고 박진성(사망 당시 26세) 씨를 ‘딸 같은 아들’로 기억했다. 삼형제 중 막내였던 박 씨는 보통 남자아이들과 달랐다고 했다. 단 한 번도 부모님의 속을 썩인 적 없다는 박 씨는 중학교 때부터 전교 1등을 놓친 적 없는 모범생이었다. 연세대를 졸업하고 연세대 대학원에 진학해 그의 꿈인 교수를 향해 한 걸음씩 나아가고 있었다. 박 씨에겐 교단에 서서 훌륭한 후배를 양성하겠다는 강한 의지가 있었다. 친구들로부터도 신망이 두터웠던 그는 대학원 총학생회장으로 선출되기까지 했다. 김 씨는 “모범적이고 성실했던 아들은 누구에게나 인정받는 아이였다”면서 “부모로서는 더할 나위 없는 기쁨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씨는 총학생회장 자리에 서보지 못했다. 대학원의 새 학기를 준비하던 중 갑자기 편두통 증상이 나타난 박 씨는 대형 병원의 정밀 검사 끝에 뇌혈관 질환이라는 진단명을 받아들었다. 머릿속에 뇌동맥이 꽈리처럼 꼬여 부풀어 올라있었다. 급하게 수술을 마쳤지만, 뇌압이 상승하면서 급기야는 뇌출혈로 악화했다. 병원에선 가망이 없다고, 마음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했다.

천 갈래 만 갈래로 찢어진 가슴을 들고 김 씨는 매일같이 교회에 나가 기도했다. ‘아들을 살려달라’는 기도에 ‘사랑을 베풀어라’라는 응답이 돌아왔다고 했다. 처음엔 그 의미를 몰랐다던 김 씨. 남편이 조심스레 장기 기증 이야기를 꺼내자 하나님의 뜻이란 걸 깨달았다. 시간이 날 때마다 헌혈을 통해 사랑을 나누던 아들도 그에 동의할 것이라고 굳게 믿었다. 2007년 1월 3일, 아들은 심장 등 장기를 7명에게 나눠주고 세상을 떠났다.

억센 비가 오던 어느 날, 김 씨는 유가족들을 위해 마련된 사이버 추모관을 찾아 박 씨에게 편지를 남겼다.

“자랑스러운 아들 진성아! 많은 사람에게 새 삶을 주고 간 너를 참으로 자랑스럽게 여기며 살고 있단다. 한 알의 밀알이 떨어져서 많은 열매를 맺듯이 너는 많은 열매를 남기고 떠났구나. 아들아! 엄마가 힘들 때마다 밝은 미소로 힘을 주던 사랑하는 막내야. 엄마에게 더 큰 용기와 힘을 주렴. 너무 그립고 보고 싶다.”

전수한 기자 hanihan@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검찰총장 패싱’ 논란에 “이게 나라? 탄핵열차 발차”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건희 여사 비공개 조사와 관련해 ‘검찰총장 패싱 논란’이 불거지자 "이게 나라냐"면서 "짜고 치는 고스톱? 영부인 수사인가"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김 여사 조사를) 몰랐다고, 조사 10시간 후에 알았다고 한다. 당나라 검찰인가. 대한민국 검찰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특히 박 의원은 "국회 제1당 대표이며 대선 0.73%포인트 차로 패배한 대통령 후보, 지난 2년 이상 줄곧 차기 대통령 가능성 높은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는 뻔질나게 불러들이고 탈탈 떨고 김 여사 조사는 총장도 모르게 제3의 장소에서 소환 조사라니 이게 나라인가"라고 강조했다.앞서 이원석 검찰총장이 김 여사의 비공개 조사를 사전에 보고받지 못해 검찰총장 패싱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 총장은 김 여사 조사가 심야에 가까워지는 시점에 관련 사실을 사후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진다.박 의원은 이어 "포토라인 피하고 깜빡했다면 면죄부 주려는 검찰 수사는 대통령께서도 모르셨을까"라며 "(이번 일은) 김건희 특검 채상병 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가장 정확하게 설명해 준다. 국민은 탄핵 열차 발차를 기다린다"고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